부모님이 나에게 잘못한 게 많아서 꾹꾹 묵혀두었던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3년 전
부모님이 나에게 잘못한 게 많아서 꾹꾹 묵혀두었던 것을 내 애정하는 친구는 꼭 대화해보라고 하더라. 어떤 식으로든지 해소해보는 게 좋다고... 본인도 원하는 방향으로 해결되진 않아도 말하는 자체로 더 나아짐을 느낀다고. 자신이 원하는 말이 아니면 무조건 길길이 날뛰고 나를 *** 만들었던 부모님 앞에서 무언가를 말하기가 그간 두려웠었지만 내가 생각해도 그 방법만큼 설득력 있고 효과적인 게 없어서 지금은 나이 드시고 힘이 빠져 제법 유해지신 것 같아 은근슬쩍 말을 꺼내보았다. 그러나 화를 내시며 '그 때 어쩔 수 없었어. 네가 엄마아빠 돼봐라'하면서도 마지막에 내쉬는 한숨과 함께 깃든 회한, 미안함이 느껴져서 그 미안함에 내가 더 아프더라. 엄마아빠한테 미안함을 느끼게 하는 게 너무 아프고 슬퍼서 더는 말을 못 하겠어. 나는 어쩌면 좋지. 이걸 해소하지 못하면 난 평생 괴로울 텐데. 평생 꼬인 채로 인생을 살게 될 텐데. 당신들이 너무 불쌍하고 안타까워서 내가 뭘 할 수가 없어. 나 사실 머리로는 다 이해했어. 어린이라서 어쩔 수 없었던 감정의 앙금들이 남아있을 뿐이야. 그런데 감정을 쏟아내면 쏟아낼 수록 후련한 것이 아니라 내가 더 아파. 나는 어쩌면 좋지
트라우마공허해혼란스러워속상해괴로워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따옴표

당신이 적은 댓글 하나가
큰 힘이 될 수 있어요.
댓글을 한 번 남겨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