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정 받지 못했습니다. 지켜주지 못했습니다. 아쉽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커피콩_레벨_아이콘PaperRain
·3년 전
인정 받지 못했습니다. 지켜주지 못했습니다. 아쉽기는 하지만 분하지도 내 자신이 원망스럽지도 않네요 결국 떠나갈 사람은 아무리 잡아도 잡지 못한다라는 고정관념이 언제부터 있었던걸까요? 현실을 바꿀 수는 없고 직시해야한다는 진실된 속마음이 말합니다. "처음부터 너가 할 수 있는건 없었다고"요 더 이상 사람에게 기대를 하지 않게되버린건 아닐까요? 수 없이 부딪치고 꺽이면서 절대 긍정은 쓸모없다고 깨달은건 아닐까요? 처음부터 예정된 미래는 내가 바꿀 수 없다는걸 결국 할 수 있다는 믿음도 배신을 한다는걸 깨달았습니다. 나는...나 자신에게 실망했습니다.
필연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1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ddddep
· 3년 전
오는 사람 막지말고 가는 사람 잡지말라는 말이 있습니다. 현명하게 잘 대처하신 걸거에요 떠난 인연 무사히 보내주세요🙏 고생하셨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