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가 문제인지 잘 모르겠어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정신건강
비공개
일 년 전
뭐가 문제인지 잘 모르겠어요..
저는 서른살 중반이고 현재 해외에 거주중 입니다. 일단 제가 느끼고있는 증상들은 기억력 감퇴, 집중력 저하, 확실히 예전보다 판단능력이 흐리고 뇌가 천천히 움직이는 느낌이에요. 생각해서 판단하고 행동한 결과가 너무 안좋아요. 제 스스로가 난 왜이러지 하고 생각될 정도로 정말 단순한 일도 제대로 처리를 못합니다. 뭐가 잘못된지는 모르겠어요.. 작년 초에 세달동안 두통이 너무 심해서 일도 못하고 결국 그만뒀어야 했어요. 처음에는 단순히 스트레스 때문에 그렇겠거니 생각하고 좀 쉬면 괜찮겠지 했어요. 타이레놀 먹으면서 버텨보았지만 잠도 두세시간 밖에 못자고 계속 되는 두통 때문에 MRI까지 찍어봤는데 아무런 이상이 없다는 결과를 받았습니다. 그때는 너무 답답해서 차라리 뭐라도 나와 원인이라도 알고싶은 심정이었어요. 지금은 새로운 공부를 하고 있는데 일 할때보다 더 심각하다는 것을 느끼고 혹시 ADHD가 아닐까 의심이 들어 상담 약속을 잡아놓은 상태입니다. 하지만 이곳의 모든 진행속도가 너무 느려 답답해서 이렇게 글을 쓰게 되었어요. 나머지 가족들은 한국에 있고, 아버지와는 사이가 그렇게 좋지는 않아 가끔 안부만 전하고 있습니다. 사이가 좋지 않은 이유는 제가 14살때 부모님이 이혼을 하셨는데 아무래도 가장으로서 가정을 지키지 못하고 집을 떠나셨다는게 여전히 상처로 남아있는거 같아요. 물론 나이가 어느정도 들고나서 그 부분에 대해 제 마음이 어떤지 설명을 드리고 풀려고도 했는데 생각만큼 쉽지는 않았어요. 엄마 와 는 거의 매일 연락을 하고 있고 나이 차이가 좀 나는 언니가 있는데 친언니는 아니지만 사이가 매우 좋습니다. 친언니가 아니라는 사실도 제가 스무살때 알았기 때문에 그 부분은 저한테 크게 중요하지 않았지만 그동안 가족중에 저만 몰랐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었어요. 고등학교때는 가족들이 뿔뿔이 흩어져 살았고 저 역시도 혼자 살아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중학생때부터 아르바이트를 했지만 그게 그렇게 힘들거나 하지 않았어요 사람들을 만나고 일하는게 즐거웠거든요. 친구들이랑도 잘 지냈고 항상 친구는 많았어요. 다양한 친구들이랑 어울렸고 이십대때 사회 생활에도 문제는 없었습니다. 가족들과 떨어져 살다보니 항상 연애를 하면 남자친구에게 의지를 많이 하는편이였고 한번 만나면 항상 오래 사귀었어요. 현재는 결혼해서 살고 있고 누군가와 함께 매일 생활을 하다보니 저의 문제가 더 도드라 지는거 같아요. 처음에는 아무것도 없이 자신감 하나로 만 이곳에 오게되었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예전과는 180도가 달라진 제가 되었습니다. 할말은 꼭 하고살았는데 무조건 참고 회피하고 사람들 이랑 어울리는걸 누구보다 좋아하던 저였는데 이제는 사람들 만나는게 힘들어졌습니다. 머리는 도통 안굴러가는거 같고 사람들이 저한테 얘기를 하고 있지만 제 머리는 그 사람들이 무슨얘기를 했는지 기억을 하지 못합니다. 서른 중반인데 치매인가 단기 기억상실인가 의심도 해보았고요.. 예전부터 주의가 산만하긴 했지만 이렇게 사회생활을 못할정도는 아니였어요. 최근 가장 많이 듣는 말은 제가 사람말을 잘 안듣는다는 겁니다. 그런 얘기들을 계속 듣고 일부러 더 상대의 눈을 쳐다보면서 얘기를 해도 방금 들은얘기가 기억이 안나고 집중 하기가 힘이 들어요. 앞으로 이 상태로 어떻게 사회생활을 해나갈지 너무 걱정이 됩니다. 그리고 혹시 직접 일대일로 상담을 받고싶다면 온라인 으로도 상담이 가능할까요? 궁금합니다…
힘들다두통답답해우울불안무기력해의욕없음스트레스
전문답변 추천 4개, 공감 44개, 댓글 11개
상담사 프로필
이재규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일 년 전
무기력하고 기억력이 떨어집니다.
#무기력해 #답답해 #두통 #의욕없음 #스트레스 #불안 #힘들다 #우울#기분부전
안녕하세요. 님에게 여러 어러움이 있지만, 특히 우울증으로 인한 기분부전 단기 기억의 감퇴가 두드러지고 이렇다보니 자신감도 활력도 떨어지는 것 같습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님은 현재 해외에서 결혼한 상태이고 자신의 일들을 하는 가운데 특히 기억력의 문제로 힘들어 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뇌가 느려지는 것 같은 느낌, 판단의 어려움등이 보이는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새로운 공부를 시작해야 하는 과정에 있기 때문에 더 답답하고 힘들게 느껴질 것으로 보입니다. 제가 보기에는 우울이 심각한 상태라고 보여집니다. 또한 14세에 부모가 이혼을 했고 이런 과정에서 첫째의 책임을 가지고 양쪽 부모에게 자신의 감정을 적절하게 드러내지 못하고 숨기면서 참아왔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현재도 외국에 나와 있는 자신에 대하여 죄책감을 느끼고 있다는 생각도 듭니다. 고등 시절에는 가족들이 흩어져 살았던 경험도 님에게는 정서적 어려움을 가중 시켰을 것으로 보입니다.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님은 가족 특히 부모 사이가 좋지 않아서 결국 14세에 이혼한 것으로 보여집니다. 아마도 이혼 과정에서 오랫동안 가정은 불안과 우울한 상태를 유지했을 것으로 보여집니다. 님은 언니가 있었지만, 첫째로서의 역할도 감당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 것을 정확하게 인식하지는 못했지만, 무의식적으로 느낌이 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의식은 몰랐지만요. 그러다 보니 언니가 나와는 다른 이복 언니라는 사실과 나만 모른다는 것에 충격도 있어서 자신이 살아온 인생이 흔들리기도 한 것 같습니다. 아르바이트도 하고 친구가 많았다는 것은 님이 사회성은 어느 정도 가기고 있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럼에도 홀로 서기보다는 남친들에게 많은 의존을 해서 견디어온 점도 있다고 사려됩니다.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현재는 외국에서 결혼을 했고 새로운 공부를 시작하려고 한다고 생각합니다. 무의식에 쌓여있던 감정은 언제가 환경이 만들어지면 발현됩니다. 그 동안은 님이 무의식을 억제하면서 자신의 삶을 견디면서 살아온 것으로 보여집니다. 그러다고 그런 끈이 약해지면 약한 틈으로 무의식이 나타나게 됩니다. 그래서 먼저 보이는 현상이 우울로 인한 무기력과 기분부전, 기억력 감퇴가 보입니다. 우울이 심하면 단기 기억력이 급격하게 떨어져서 자신이 하던 일에 자신을 잃게 됩니다. 이런 증상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급하면 약을 복용하는 것이 큰 도움이 됩니다. 그리고 상담을 통해서 오랜 동안 만들어지 인격 상태나 무의식에 숨겨진 역동을 처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약과 상담을 병해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일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상담을 통해서 현재 감정의 상태나 증상의 원인을 찾아서 발생되는 고리를 적절하게 차단할 것입니다. 무의식을 의식화 시킴으로써 무의식을 조절할 것입니다. 성장하면 수용이나 공감을 받지 못했던 님의 감정을 수용하고 공감함으로써 무의시적 욕구를 해소할 것입니다. 이런 것들이 해소되지 않으면 몸에 신채화로 나타나기도 합니다. 감사합니다.
ziemlich
일 년 전
님 저도 좀 그래요. 해외 나와서 살고 있는데 단순히 노화때문인 건지 아니면 새로운 언어를 배우고 적응하는 과정에서 과부하가 생긴 건지 기억력 감퇴가 심각합니다. 한국에선 분명 이렇지 않았었는데, 언어를 여러개 하는 사람들이 더 치매 가능성이 높다는 말을 어디서 들은 것 같기도 한데... 그것 때문인지.. 요즘에는 뭘 하려다가도 하루에도 몇 번씩이나 머릿속이 싹 비워지는 감각과 함께 아무것도 기억이 안 납니다. 한참 동안 태엽 고장난 시계처럼 멈춰있기도 하구요. 다른 사람들과 대화를 해도 이전에 비해 반응이 좀 느리고 기억도 잘 안 나구요. 비슷한 증상일까요? 혹시 너무 바쁘거나 무기력하진 않으신가요? 저같은 경우엔 해야할 일과 새로 배우고 익혀야하는 것들이 다양하면 다양할 수록 기억이 감퇴되고 더 버벅거리게 되는 것 같아요. 그리고 어린 시절에 벌어졌던, 그동안 묻어두었던 크고 작은 일들이 해결되지 않은 채로 요즘 더 영향을 받게 되더라구요.
juaejjang
일 년 전
힘내서 살지도 말고 무기력하게 살지도 말고 인생을 즐기십시오.,.......
aghauha
일 년 전
저도 그런 증상이 계속되다가 조울증 판정받았어요. 처음엔 두통이겠지 했는데 아니였어요.
bomnamule
일 년 전
저도 조울증 초기에 대인기피에 사람들을 만나면 들어도 대답을 잘 못할 정도로 기억을 잘 못하는 상황이 있었어요
Bomster
일 년 전
저도 해외에서 오래 거주하면서 비슷한 경험을 했어요..저는 점점 멍청해진다고 느껴지고 집중해서 생각을 하는게 어렵고,,,원래 내향적이었지만 남편에게만 더 의지/의존하게 되더라구요,,,그렇게 정말 우는 날이 더 많아졌어요...나중에는 왜 눈물이 나는지도 모를정도로 그리고 신체적으로 가벼운 자가면역질환이나 신경성으로 추정되는 질환도 쉽게 찾아오고,,,결국 개인사정으로 한국으로 돌아왔는데,,,두달정도 지나니깐 신체적으로 많이 좋아졌어요....저는 집을 항상 떠나고싶어서 외국생활을 했어요. 그래서 스스로 부정했는데 집을 많이 그리워하고 있었더라구요...여기서도 잘해야한다/살아남아야한다/나는 돌아갈곳이 없다고 그렇게 마음이 아파 몸도 아픈줄 모르고 채찍질하면서 살았어요. 그런데 한국에서 있으면서 오히려 운동도 다니고 또 문화나 언어에 대해서 실수할까 걱정없이 사람들과 이야기하면서 힐링이 많이 되었어요. 코로나 때문에 사람들과 더 단절될수록 가까운사람에게 더 의지하게 되고 뭔가 불평등한 성장을 하면 연인관계도 건강하지 못하게 되는 것 같아요.......여튼 저는 약을 6개월 먹는 동안 효과도 보았지만 환경적인면을 바꾸는게 어쩌면 더 큰 영향을 줄 수 있는것 같아요....제 경험으로는 글쓴이님이 해외생활을 하면서 누구보다 단단하게 마음을 먹으려 노력했을것 같아요. 그래서 님이 나약해서 그런게 아니라 님의 긍정에너지가 잘 안나오고 움츠려드는 그런 환경적인 상황에 있을 뿐이고.....그래서 이런 자신을 받아들이던지 아니면 환경을 바꾸는게 도움이 되실것같아요..!
byonce
일 년 전
너무 제 증상과 같아서 놀랐습니다, 댓글에서 또 저와같은 사람이 많다는 것에 다시한번 놀랐고, 나만그런게 아니라는 안도감이 들어요.
byonce
일 년 전
너무 제 증상과 같아서 놀랐습니다, 댓글에서 또 저와같은 사람이 많다는 것에 다시한번 놀랐고, 나만그런게 아니라는 안도감이 들어요.
sannyang
일 년 전
저도 제가 선택해서 혼자 외국생활 오래 하다 결국 목적달성은 못하고 실패자처럼 돌아왔는데, 우울 무기력 자신감부족 느린행동 어눌한말 등등 사라졌어요. 물론 한국에서도 정착해 살면 나름 고달프지만 역시 내 나라만한 곳이 없더라구요. 외국에서 삶을 개척하며 살려면 보통 기운 가지곤 안되나봐요.
uioloi
일 년 전
저도 많이 비슷해요. 한국에 빨리 돌아가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될지 모르겠어요ㅠ
sausis22
9달 전
저도 기억력감퇴가 20대 후반부터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느낄 정도로 심했는데 단순히 건망증인줄만 알았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