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 허기가 졌다. 배가 고픈 것이 아니라, 속이 허해서 텅 비어있는 것 같았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자유
비공개
일 년 전
늘 허기가 졌다. 배가 고픈 것이 아니라, 속이 허해서 텅 비어있는 것 같았다. 우겨넣었다. 숨이 찰 때까지 음식물을 밀어넣었다. 아무리 배를 채워도 그 허기가 가시지 않았다. 그런 일이 점점 잦아졌다. 소화기능과 대사기능에 문제가 생기기 시작했다. 살이 쪘다. 가족력으로 혈압과 혈당도 위험해졌다. 이 모든 건 내 탓이다. 허기를 느낀 나의 탓, 공허한 나의 탓, 채우지 못하는 나의 탓. 나는 우울해서도 안 되고, 외로워서도 안 되고, 아파서도 안 되고, 못나서도 안 되는데. 그럴수록 더 허기가 지는데. 끔찍하게 변해간다. 아무리 가족 곁에 있어도, 손을 잡고, 안아서 온기를 느껴봐도. 속이 텅 비고 맞닿은 손 외에는 따듯하지가 않다. 허기가, 그 텅 빈 구멍이, 커져버린 구덩이가 채워지질 않는다. 평생을 외롭고 슬프다. 온전한 내 편 없이… 너무 힘들다. 옛날일을 기억한다고, 마음에 담아뒀다고, 오해한다고 비난 받는다. 나는 귀했던적이 없다. 아들 귀한 집의 딸은 그렇다. 내 존재 가치를 스스로 증명 해내야 했다. 끝도 없이. 애정을 갈구하는 괴물이 되어가면서 점점 더 멀어져간다. 그냥 다 내 잘못이란다… 평생을 감정의 쓰레기통으로 살고 있다. 괴물이 되어가는 내게 좋고 따듯하고 빛나는 것은 오지 않는다. 날 피해간다. 하지만 어둡고 피하고 싶고 슬픈 것들은 늘 나의 몫이다. 나는 또다시 존재를 증명하고 싶어 습관처럼 나선다. 내가 짊어지겠다고. 일이 끝난 후, 내 일 하나 챙기지 않고 그런 일에 나섰다며 손가락질도 받아본다. 서럽다. 얼마나 더 나를 증명해야할까. 괴물 같은 나는 기세고 못난 인간이고. 이런 내 눈치를 볼까봐 내 동생은 안쓰럽나 보다. 왜 나는 안쓰럽지 않아 할까. 360일을 설거지를 도맡아 해도 5일 설거지 도운 사람 보다 못한 것이 내 위치이고 존재였다. 앞으로도 그러겠지. 가족을 늘릴 생각이 어릴 때부터 없었다. 사랑 받을 수 있는 존재들에게서 허기를 느끼던 순간부터, 나는 사랑받을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헛된 희망을 품지 않기로 했다. 그래서 그런 존재인 가족을 늘리고 싶지 않았다. 이젠 과년해서 결혼도 안 한다며 내 존재가 또 가치가 없어진다. 늘 허기지고 비어있너서 그럴까. 들어가는 회사마다 망해서 이젠 직업도 없다. 이것 또한 좋은 직업 가지지 못한 못난 내 죄겠지. 내 탓을 해야한다. 그래야 타인을 원망하지 않는다. 스스로를 원망하고 미워하면 타인을 미워하지 않을 수 있다. 모든 원흉이 나라고 생각하면 타인에게 책임지라 하지 않아도 된다. 그렇게 30년을 훌쩍 넘도록 살아왔고, 이게 그냥 내가 되었다. 오늘도 허기가 진다. 너는 참아야 한다. 어차피 채워질 수 없다.
슬퍼공허해우울해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8개, 댓글 1개
상담사 프로필
조주성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일 년 전
사랑을 기다리지 마세요. 그대신 사랑을 맞이하세요.
#편애 #차별 #폭식 #사랑
안녕하세요? 마인드카페 상담사 조주성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어렸을 때부터 아들 귀한 집의 유일한 딸로 자라나면서 자신의 공헌은 당연한 것이고, 아들은 조금만 집안일을 해도 칭찬받는 차별받는 환경에서 자라왔군요. 그 속에서 성격이 강해지고, 공허함을 채우느라 음식을 먹다보니, 병까지 생겼는데 이것도 비난 받아서 힘든 상황가운데 계시다고요. 참으로 힘겨운 시절을 통과하며 지내오셨네요. 어느새 그런 증상 자체가 자신이 된 것 같아서 힘이 드시네요. 공허한 마음을 채워 넣기 위해 음식을 밀어 넣을 때, 위안이 되면서도 싫은 기분을 느끼셨을 마카님을 생각하니 마음이 아픕니다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어린시절에 충족되지 못한 애정욕구 때문에 음식을 밀어넣게 되었다는 말씀을 들으며 참으로 자기 문제를 이해하기 위해 애써오셨음이 느껴졌습니다. 기 쎈 사람이 되어 있는 자신, 사실은 그렇게라도 해야지 그나마 자신이 원하는 것이 주어질 수 있다고 느껴서 그랬던 것을요. 강하고 싶어서 강하게 대하는 것이 아니라, 그렇게 하지 않으면 들어주지 않으니까 그랬던 것을요.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그런데요 마카님, 사랑을 기다리지 마세요. 가슴아프지만 줄 마음이 없는 사람들에게 내놓으라고 해봤자, 그리고 그렇게 얻어봤자 마음의 공허감은 해결되지 않기 때문이에요. 그리고 그런 환경에서 사랑을 얻어내려 하다보면, 자꾸만 자신을 깎아내리게 되거든요. 그런 상황에 처하시는 않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듭니다. 누군가의 사랑을 늘 목말라 하다가, 나타난 증상이 곧 자기 자신이 된 것 같은 기분. 그러나 마카님, 누구이든지 애정에 목마르면 지금의 모습이 될 수 있어요. 그것은 그러한 상황에 처해있는 어려움인 것이지 자기 잘못은 아니랍니다. 그렇다고 힘든 채로 계시란 뜻은 절대 아니에요. 그러면 무엇을 해볼까요? 가족의 사랑과 존중을 기다리는 것, 가족이 내 마음을 알아주기를 바라는 것. 그것은 이미 충분히 해 보시는 것 같아요. 그리고 너무 안타깝고 아쉽게도 효과가 적었지요. 이제는 다른 방법을 시도해 볼 때일 것 같아요. 바로 다른 사람에게 바라던 존중을 자기 스스로 제공해 보는 것입니다. 가족들에게 존중받으면서 자란 자신의 모습은 어땠을까요? 힘들 때, 어떤 말을 해 줄 수 있을 까요? 무엇을 하고 어떤 것들을 좋아했을까요? 그것을 해보시는 거에요. 스스로를 공감해 주고 도와주는 다정한 말을 들려줘 보세요. 존중 받은 자신이 시도해봤을 만한 일들을 해 보세요. 있는 것(가족들의 부정적인 태도)을 없애는데 집중하기 보다 없는 것(존중받고 자랐다면 경험해 보고 싶었던 것들)을 있게 하는 것에 집중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자신에게 말해 주세요. "너무 속상하고 힘들구나" 잔소리를 피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이런 환경에 피해 당한채로 자신을 버려두기에는 내가 너무 소중하기에 건강도 관리하시고요. 소중한 자신을 다른 이들도 존중하도록 존중하는 태도로 상대를 대해보세요. 그러면 느리지만 천천히 가족이라는 감정의 소용돌이에서 빠져나오는 자신을 발견하실 수 있을 거에요.
처음에는 이것이 마치 혼자 잘 견디라는 말처럼 들리실 수 있을 것이에요. 사실은 전혀 다른 것임에도 경험이 되지 않아서 그렇습니다. 그럴 때에는 상담의 문을 두드려 보시면 틀림없이 도움이 되실 것이에요. 힘겹게 터널을 통과하면서 살아오셨는데, 앞으로는 그 출구로 나와 밝은 날을 맞이하시도록 응원할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