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둘째를 원해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결혼/육아
shyer
2년 전
남편이 둘째를 원해요
둘째 가진 맘들에게 여쭤보고 싶어요 왜 둘째를 가졌나요? 애가 예뻐서? 첫째 가 외로울 가봐? 그냥 생겨서? 저는 그 전재가 남편을 엄청 사랑해서 아이를 잘 키우겠다는 생각이 있어야 하진 않은가 싶어요 저는 지금 3살 아들을 키우고 있어요 누구 에게 나 아이 키우는게 힘든 일 인지 알지만 저에게는 더 힘들게 다가 온 거 같아요 물론 아이가 건강하고 잘 자라고 있지만 저 자신에게는 지난 2년 동안 너무 힘든 시간 이였어요 독박 육아다 보니 아이가 유난히 저에게 보채고 매달리 는게 너무 힘들었어요 그러나 더 힘들게 하는 건 남편의 태도였어요 결혼 전에 동거를 해보지 못해서 일까 전혀 남편이 이런 가부장 적인 모습이 있었는지 몰랐어요 연애 때는 그냥 성격 좋고 저를 잘 맞춰주는 남자로만 알았는데 결혼 후 에는 정말 옛날 아빠 할아버지들의 모습이라 할 가요 밥먹고 숫가락 놓으면 끝.... 설것이는 무조건 아내가 해야 한다고 생각 하나바요 물론 명절이나 생일 예외 없이 ,,,, 결혼 첫해 제 생일 제가 생일상 차리고 제가 치웠네요 그렇다고 시어머니 시킬수 없잔나요 하겠다는거 제가 나서서 했지만요 남편은 나몰라라 밥먹고 나가서 담배 피운다며 20분 돼서야 들어 오네요 그렇게 결혼 4년 남편이 설것이를 한게 정말 다섯손가락 안에 꼽힐 정도에요 물론 다른 집안일은 더 말할것 없이 안하구요 일을 만들어서 제가 치우겠지 하면서 하루종일 벌려놓고 할생각 없어요 근데 가부장적인게 대물림 이였으면 이해라도 하겠는데 시아버지는 또 안그래요 어머니에게 배려도 많고 집안일 이랑 요리도 가끔 해요 저희 남편은 집은 호텔 마냥 퇴근하고 씻고 밥먹고 잠자고 하는것 뿐 주말이면 애를 시어머니집에 보냅니다 본인 편하게 쉴려구요 매일 퇴근하고 집에 들어오면 힘들다면서 애를 잠깐 10분 정도 보는게 다에요 그러고 혼자 방에 들어가서 문을 잠궈요 애가 밖에서 아무리 애원해도 그렇게 애가 두돌까지 저희는 각방썼어요 저는 남편 일하는게 힘들까바 배려해서 혼자 자라고 했지만 서서히 당연히 여기 더라구요 더 어이없는건 이렇게 애를 이뻐하지도 않으면서 자꾸 둘째 갖고 싶어해요 자기가 외동으로 커서 너무 외로웠다며 저는 둘째는 기본으로 부모가 애를 이뻐하고 애를 잘 키울 자신있는 조건하게 낳는게 맞다고 생각해요 단순히 애가 외로울 까봐 둘째를 가진다는게 말도 않되는 소리라고 생각해요 이런 얘기를 몇번 이고 얘기 했건만 그래도 가끔 입에서 서스럼 없이 둘째 얘기가 튀여나와요 결혼후 선물이라고 받아본적 없구요 할생각도 없고 해야 되는건지 모르겠데요 제가 임신했다고 더 잘해준것도 없었고 친구 모임 빠짐없이 다니고 새벽에 들어오는 날도 많았구요 출산한지 한달 안됐는데 다름없이 새벽까지 놀고 들어오는 날도 많았구요 제가 출산하고 여기저기 아프다고 하면 그게 애낳아서 아픈거냐고 툭툭 말을 뱉을 때 마다 정말 정 떨어져요 정말 우울증 진단을 받지 않았을뿐 너무 힘들고 자꾸 눈물이 나고 그냥 병걸려 죽었으면 하는 생각도 수십번 했었어요 애가 좀 더 크면 좋아지겠지 하는 기대에 남편이 일을 계속 하고 있고 월급 따박 바치고 그렇게 나쁜 사람은 아니라서 같이 살고 있을뿐 너무 무심하고 집에오면 그냥 폰만 들여다 보는 남편 이랑 절때 둘째는 갖고 싶지 않네요
남편출산우울증임신둘째육아가부장적인남편
전문답변 추천 5개, 공감 32개, 댓글 11개
상담사 프로필
김소영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2년 전
힘내세요
#힘내세요#우울#가족관계#부부상담#육아
안녕하세요. 마인드 카페상담사 김소영 입니다 이렇게 만나뵙게 되어 반갑습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독박육아와 남편분의 가부장적인 태도로 힘든시간을 보내셨네요.. 마카님이 이렇게 힘든데도 도움을 주지 않고 둘째 이야기를 꺼내는 남편분께 많이 서운함을 느끼고 계실 것 같습니다.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글을 읽으면서 마카님께서 참 많이 답답하고 힘드시겠구나 라는 생각을 했어요. 아이가 이제 두돌이 지났다면 한참 힘이 드실 때네요. 아이가 활동적이라면 일도 많이 만들어 낼 때 이고요. 남편분께서 육아와 가사일은 함께 해야 한다는 인식이 없으시니 더 힘이 드실 것 같아요. 아마도 남편분께서는 본인이 밖에 나가서 일을 하고 경제적인 부분을 책임지고 있기 때문에 집안에서 일어나는 일들은 마카님의 몫이라고 생각하시는 걸까요.. 이 부분에 대해서 두분이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는지 궁금합니다. 그보다도 마카님께서 이렇게 많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것에 대해서 남편분이 인지하고 있는지도 궁금합니다.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둘째 이야기를 꺼내신다니 마카님이 육아와 가사일에 지쳐있다는 것을 혹시 모르고 계시는게 아닐까 하는 생각마저 들었습니다. 어렴풋하게 알고는 있더라도 그냥 아 힘드려나 정도로 가볍게 생각하고 계시는것은 아닐까요.. 아이와 시간을 가지려고 노력도 하지 않고 문을닫고 들어가 버리지만 또 자신이 외동이어서 아이의 외로움은 걱정하는 것을 보니 기본적으로 아이에게 애정은 가지고 계신 것이 아닌가 짐작해 봅니다. 우선 가장 중요한것 은 마카님의 조금 더 행복하고 편안해 지시는 거예요. 아이가 기관에는 다니고 있나요? 아무래도 아직 코로나상황으로 두돌 아이를 기관에 보내는 것은 꺼리고 있는 상황일 수도 있습니다만, 조금 상황이 나아진다면 기관에 보내고 엄마만의 시간을 가지시는 것도 필요합니다. 물론 기관에 보내지 않고 아이의 아빠나 주변 가족분들이 육아를 많이 분담 해주신다면 좋겠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는다면 엄마 스스로라도 나서서 만들어야 할 것 같아요. 또 남편분과 이 일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둘째 이야기를 꺼낸다면 사실 내가 한명을 케어하는 것도 굉장히 힘에 부치고 우울감이 크다는 이야기도 꺼내보시면 어떨까요. 말씀하신대로 아이가 둘이 된다는 것은 하나와는 또다른 굉장히 부담이 많이 되는 일입니다. 아빠가 많이 도와주고 짐을 나누어 준다고 해도 쉽지 않은 일이지요..대화가 많이 필요합니다.
우울함이 지속되고 이야기 할 곳이 필요하다면 언제든 상담소를 찾아주세요. 저의 짧은 글이 마카님께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다면 좋겠습니다.
smk2
2년 전
뭣도 모르고 첫째낳고 한달만에 아이를 가졌네요 첫째 아들 둘째 딸 둘째는 내리사랑 딸은 찐사랑 맞더라구요 나의 순위는 더 밀려납니다 첫째는 아기인데 어른취급해서 맨날 혼나고 성격버리고 둘케어는 보통 힘들게 아니예요 손이 두개라 둘낳았는데 신랑은 셋째원해요 난 늙어가는데 내 몸은 상했는데 난 우울감이 회복이 안돼는데 어느 누구도 안알아줍니다 내 몫이예요 둘모습 너무 예쁘지만 하나만 있었어도 좋았을거 같아요
dirandu
2년 전
세상에 읽다가 제가 다 속상하네요 남편분과 둘째 이야기뿐만아니니라 다른 부분들도 이야기하시는 게 좋을 거 같아요 결혼은 서로가 더 행복하게 살려고 하는거지 한 사람만을 위해 하는 게 아니잖아요
shyer (글쓴이)
2년 전
@!2d60711f64e4ccb6503 제말이요 지금 저는 아들 둘키우는 느낌이에요 그런 영상같은거 보여주면 대답만 하고 실천없어요
shyer (글쓴이)
2년 전
@dirandu 다른얘기 많이 해요 …아이제외하면 친구처럼 편하고 좋은데 유독 아이문제만 나오면 힘든건 나혼자 하라며 피해요
shyer (글쓴이)
2년 전
@smk2 그쵸 둘째 있으면 첫째가 더 반항한다는게 상상도 하기 싫네요
keepmestayawake
2년 전
지금 둘 째 문제가 아닌듯 ... 남편의 태도가 아내와 아이들 모두 가정을 외롭게 하네요. 둘째를 가질 수 없는 이유를 남편에게 정확히 이해시켜야 하는 데, 이게 진짜 문제인거같아요
hope012
2년 전
님의 남편은 안 바뀔 상입니다~ 바뀔 사람은 어떻게라도 아내를 돕겠죠~ 결혼생활은 반드시 일방적인 게 되면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님도 버티기 하세요~ 안 생기는 척 피임하세요~ 그리고 슬쩍 돌려서 남편에게 하고 싶은 말 해보세요~ 어런저런 스트레스가 방해는 거 같다고...그렇게 대화를 시작하면 남편이 바뀔 수도~ 안 바뀌면 님도 존버하세요~ 힘내시구요~
sswweeeett
2년 전
전 맘은 아니고 동생가진 첫째입장으로 댓글적어요 저희 아빠도 육아에 별로 관심이 없고 가부장적인 면이 있는데 저나 엄마 의견은 생각도 않고 둘째가 있으면 귀여울 것 같다, 쟤(저)는 너무 커버려서 대들기만 한다, 나중에 어른이 되면 형제의 소중함을 알게 될거다 라면서 나이차이 많이 나는 동생을 낳았어요 그런데.. 엄마에게나 저에게나 너무 곤욕이더라고요 전 초등학교를 다니는 나이에 동생을 돌봐야했고 아빠가 애를 재우고 먹이고 하는 대신 제가 어린 동생의 분유토를 받아내가며 재우고 먹이고 해야했어요 글쓴이님이 원치않으신다면 둘째는 정말정말 낳지 않는게 좋아요 몰래 피임을 하시든 남편분을 설득하든 해서라도요 그리고 뭐 센터를 가시든 해서 남편분이 첫째와 함께 하는 놀이 시간을 가져보게 하시면 어떨까요? 그냥 제 의견이에요 지금 첫째만으로도 많이 힘드실텐데 잘 버텨주셔서 감사해요 아마 첫째도 엄마의 사랑과 관심과 노력을 느끼고 있을거에요 글쓴이님의 상황이 좀 나아지길 바랄게요!
blueCloud1414
2년 전
남편이 지금3살 애기 혼자 다 키우겠다고 하면 생각해보겠다고 해보세요ㅋ남편이 육아에 대해 너무 무심하네요ㅡ둘째 낳으면 님 인생 끝날거같아요ᆢ
lrian
2년 전
그거 해줄거 다 해주고 육아도 하니까 그래요. 계속 그러면 설거지랑 빨래 등 남편분것만 쏘옥 빼고 하시고 뭐라 하거든 나만 힘들게 육아해서 당신거 해줄 짬이 안난다고 해요. 그리고 주말에 애 데리고 놀러가거나 놀아주지 않는다면 당신 첫째는 당신처럼 계속 외로울거라고 애가 동생이 없어서 외로운거 같냐고 해요. 아빠가 친구랑 놀거나 자기 쉬는데 방해하는 장애물취급하는데 어떤 아이가 행복하겠는지도 이야기 해보시구요. 그리고 그 전에 시키세요. 설거지면 00시까지 설거지좀 부탁해요~ 하고 설거지 해줬으면 고마워요~♥(뽀뽀) 그리고 용돈도 좀 주시고ㅎ 참고로 월급으로 협박하면 가정폭력이에요.*^^* 그건 실행이 되면 이혼사유 충분하고 아버님께서 주말이나 저녁에 아이 돌보지 않은걸로 양육권 또한 주장할 수 있어요. 몇달치 증거 모아놨다가 가정폭력으로 고소하고 이혼하는게 정신건강에 이로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