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이 두렵고 다 포기하고 싶어져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더 보기
사연글
직장
비공개
3달 전
내일이 두렵고 다 포기하고 싶어져요
하고 싶은 직무가 있었고 오랜 준비 끝에 취업을 할 수 있었어요 그런데 입사 두달째부터 사내에서 악명 높은 사람과 단둘이 일하게 되었어요 명목은 '그 사람과 일을 할 사람이 없다'였죠 다른 선배들은 각자의 일로 바쁘고 그 사람이 하고자 하는 일은 회사 전체적으로 중요한 일은 아니기에 남는 일손인 신입이 가게되는 건 당연지사였어요 처음엔, 막상 겪어보면 그렇게 나쁜 사람은 아닐지도 모른다, 그사람과 일하면서 무언가라도 배울지도 모른다는 생각이었어요 그리고 그 사람과 일하는 건 약 3개월로 약속 되어있었어요 그런데 3개월이 지나도 나 없이 한 그 약속은 계속 연장만 되고 상사분들은 업무 중단을 회피하며 어쩔 수 없단 태도였죠. 그 분이 높은 분과 연결 되어있었거든요 누가 봐도 그 사람의 태도는 험했고 저는 매일매일 출근이 너무 괴롭고 힘들었어요 주변 선배들이 보기에도 그 사람의 업무 지시는 논리적으로 말이 되지 않았구요 배우는 것도 없는 것처럼 느껴졌어요 하루에도 몇번씩, 일주일에도 몇번씩 회사 옥상으로 올라가 몸을 내던지는 상상을 했어요 일터에선 죽고싶다는 생각을, 퇴근해선 그냥 이대로 죽어도 상관없지 않나 하는 생각을 계속 했어요 그 사람과 일하는 것도 힘들었지만 계속 되는 기간 연장과 적극적으로 중단 시켜줄 의지가 없는 상사들을 보며 무력감과 실망감이 크게 들었어요 난 언제까지 이 회사에서 누구도 일하기 싫어하는 그 사람에게 던져져 방치되는 것만 같았어요 이제 이번달이면 그 사람이 나간대요. 결국 일이 이렇게 끝이 보여요 그런데 기운이 전혀 좋아지지 않아요 전 이 회사와 상사분들에게 너무 실망했어요 괴로운 출퇴근 속에 이미 마음이 떠버린 것 같아요 괴로운 마음을 토로해도 선배들은 그저 "지면 안된다, 버텨야 한다, 이 경험이 널 단단하게 만들어 줄 거다" 같은 이야기로 응원해줄 뿐이었어요 참 의미 없는 응원이었어요 내가 원하는 건 당장 나와 그 사람을 분리해주는 거였는데 아무도 해결은 해주지 않고 제게 버티기만 요구하는 것처럼 느껴졌어요 이제 새로운 일을 맡게 되는데 신입인 제가 거의 전적으로 그 일을 맡게 돼요 그 상황이 너무 부담스럽고 그와 동시에 나라서 일을 이렇게 못하고 생각이 해결법까지 미치지 못하나 하는 생각이 들며 자괴감도 들어요 정말 하고 싶었던 일이라 오랜 기간 준비했는데 이젠 저라는 사람의 능력도 의심되고 이직을 해도 또 똑같은 상황에 놓일까봐, 혹은 또다른 어려움에 지쳐버릴까봐 스스로가 믿기지 않고 불안해요 다른 사람들은 다 참고 잘 버티면서 살아가는데 나만 못 참는 건가 이젠 그 사람과의 일도 끝나가는데 왜 마음이 회복되지 않는 건지 스스로가 너무 나약하다고 느껴져요 그냥 모든 걸 다 포기하고 싶고 직무도 바꾸고 싶고 그치만 다른 직무를 해도 제대로 해낼 것 같지 않고 불안하고 속상해요 하루하루 다음날의 업무를 잘해낼지 불안하고 스스로가 한심하고 잘해내지 못 할 것 같아서 그냥 포기하고 싶어요 이직 준비라도 하고 있지만 그마저도 자신이 자꾸 없어져요 새 회사에 가서는 잘 할 수 있을지 또 작은 일에 못버티는 건 아닐지.. 괴로워요 그냥 모든 걸 다 때려치고 얼마간 쉬다보면 회복이 될까요? 자신감이 생길까요? 모르겠어요...
불만이야힘들다자살사고답답해우울우울해걱정돼무서워의욕없음불안무기력해직장인고충무력감스트레스받아스트레스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1개, 댓글 1개
ssong0909
3달 전
힘내세요. 제가 이 말 만 할수있어서 죄송한 마음이에요. 전 학생이라 잘 모르지만 이거 하나는 알겠어요. 여태까지 잘 하셨고 멋진사람이 될거에요. 많은노력이 헛되지 안았을거에요. 당신은 멋진 사람이니 힘내서 멋지게 사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