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가 세상을 떠난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더 보기
사연글
나의 이야기
비공개
3달 전
친구가 세상을 떠난지 반년이 되어간다. 그때 당시에는 소름끼칠정도로 무미건조하게 느껴졌던 그 일은 내 안쪽 꽤 깊숙한 곳을 헤집어놓았다는 것을 이따금씩 느낀다. 나는 여전히 삶의 의미를 모르겠다. 그가 겪었던 고통의 색과 양을 내가 가늠할 수는 없지만 그 중에는 분명 이런 종류의 고통도 섞여있었으리라. 죽음은 아주 편안하게 찾아올 수 있을지도 모른다. 나는 나의 죽음을 상상한다. 죽음이 내 위에 내리기 전에, 나는 이미 세상을 떠난다. 거기에 무엇이 있을 필요는 없는 것 같다. 나의 불은 이미 한참 전에 꺼졌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앞으로 내가 언젠가 다시 타오를 수 있다고 해도 그것이 지금 내가 살아갈 이유가 되어주지는 않는 것 같다.
무기력해의욕없음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3개, 댓글 2개
knockthedoor88
3달 전
애도의 시간을 충분히 가지세요. 저는 4년이 지나서야 마음의 정리가 되더라구요. 죽음은 슬픔과 우울과 좌절을 주지만 그렇다고 나의 삶을 꺼버리진 않으셨음 해요. 조금만 힘내시면 작은 불씨부터 다시 태우실수 있어요. 함께 견뎌내보아요.
wryip123
3달 전
가까운 사람이 떠난다는일은 정말 슬픈일같아요..만약 제가 그 상황에 놓였다면 몇달을 폐인처럼 지냈을거에요...이런 생각을 해보세요 쓰니님도 언젠가 세상을 떠나겠죠?그럼 친구분을 만날수있고요 지금 세상을 살면서 겪는 고난이나 역경을 달콤한 벌이라고 생각해보세요 그 과정을 다 거치면 분명 친구분을 다시 볼수있을거에요 말이 너무 길었네요..쓰니님 언제나 힘내세요 응원할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