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떠났다 너와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더 보기
사연글
추억
비공개
3달 전
모두가 떠났다 너와 나 말고는 모두가 이 곳을 떠났다 너는 내게 말했다. 나와 함께 영원히 여기 있자고. 나도 있고 싶었다. 하지만 나는 능력이 없었고 의지가 없었다. 결국 나도 그 곳을 떠나게 되었다. 괜찮다고 말하는 너는 웃고있었지만 나는 니가 굉장히 슬퍼하고 있다는걸 알고 있었다. 돌아가려고도 했다. 지금도 기회가 있다면 돌아갈 것이다. 하지만 내게는 능력이 없다. 나는 니가 모두가 함께한 그 시절을 누구보다 그리워한다는걸 알기에 내 어설픈 능력으로 너의 추억을 망치고 싶지 않다. 미안하다 친구야. 모두 함께 빛나던 그 추억을 가지고 더 넓은 곳으로 가서 빛나라. 너는 나의 최고의 친구고, 앞으로도 최고의 친구다.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1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