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을 앞두고 있어 - 마인드카페
알림
더 보기
사연글
나의 이야기
happyme94
2일 전
결혼을 앞두고 있어요. 코로나 때문에 식은 올해로 미뤄졌지만 혼인신고해서 같이 살고 있는데 나이도 같고 사귈때부터 편안했고 친구같은 사람이었어서 그런지 신혼부부같은 달달함이 많이 부족해서 울적할때가 있어요.. 저는 남편과는 다르게 만날 사람이 적고 집에 있길 좋아하는 집순이에 가깝습니다. 하지만 남편은 친구들도 많고 주말에 캠프도 다니고 재미있게 살아요. 저는 다시 새로운 공부에 도전하느라 한참어린 애들과 학생신분으로 학교를 다니는 중인데 여유롭게 자기 삶을 그려가는 그런 남편이 부러우면서도 섭섭한건 어쩔수 없네요..이렇게 생각하면 저 아직 철이 덜 든걸까요..어린걸까요.. 그 자유로운 시간에 저를 위한 시간은 있는지 종종 생각하게 됩니다. 집에 있길 좋아하는 저와 함께 할 수 있는 것이라며 닌텐도 게임기를 얻어왔는데 혼자서도 잘 놀고 사실은 본인이 더 가지고 싶어서 사온 느낌이 들어 같이해도 재미도 없고 그렇습니다.. 제 마음이 모난걸까요 내일되면 리셋될 맘이 뻔한데도 이런 심리는 어떤작용에서 비롯되는건지 참 궁금합니다.. 내일 모레가 시험인데 마음이 편안해야 시험공부를 잘 할수 있을것같아요..
답답해외로워속상해
전문상담 추천 0개, 공감 3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