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까지도 전남친을 못잊는 제 자신이 한심해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이별/이혼
비공개
2년 전
아직까지도 전남친을 못잊는 제 자신이 한심해요..
누군가 꼭 답변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ㅠㅠ 헤어진지 두달이 되어가는데도 아직까지도 못잊는게 한심해요 사귄지 6개월정도 되었고 전남친이 헤어지자고 했어요 헤어진 이후로 단 한번도 연락하지 않았어요 중간중간 제가 sns 염탐하고.. 그리고 그 사람이 먼저 저와의 sns를 전부 끊어버렸구요 연락할 수 있는 건 카톡뿐인데 연락하고 싶지 않다는 마음이 더 컸어서 계속 연락을 하지 않은 거였어요 그동안 운동, 취미 등 저를 위해서 이것저것 많이 하면서 내가 상처받지 않기 위해 연락하지 말아야겠다 또 좋은 사람이 나타나겠지 하면서 마음을 잡고 있었어요 그리고 새로운 사람을 만나보겠다하면서 언어교환앱도 사용해보고 남녀구분없이 새로운 사람들과 연락하고 있어요 전남친도 이런식으로 만난거였구요 (전남친은 외국인입니다) 그런데 오늘 그냥 갑자기 생각나서 그 사람의 페이스북을 봐버렸네요 왜 봤을까요ㅠㅠ 언어교환앱을 다시 사용한 것도 한심하고 미련을 털어내지 못하는 것도 한심해요 이런 미련이 남아 있어서 친구한테 털어놨더니 이제 그만 좀 하라며 친구와 다투기도 했구요ㅠㅠ 그동안 잘 이겨냈는데 이렇게 저를 무너뜨린 제 자신이 한심해요ㅠㅠ 다시 사귄다고 해도 제가 행복하지 않을걸 알기 때문에 연락하지 않고 꾹 참고 있는 거였거든요...그리고 그냥 느낌상 이 사람은 여자친구가 있는 것 같아서 제가 더 상처받을까봐 연락하지 않은 것이였어요 그렇지만 누군가 옆에 있다고 하니 그 옆자리가 저였으면 좋겠고..어떻게 지내고 있을지 궁금하기도 하고..마치 예전엔 친했었는데 어떠한 이유로 오랫동안 연락이 뜸한 친구한테 어떻게 지내는지 궁금해서 연락하고 싶은 그런 마음이에요 하지만 이렇게 연락을 시작하면 다시 만나려고, 다시 사귀려고 욕심낼 것 같아서 또 참고 있어요 제가 너무 좋아했던 사람과의 이별이고 이런 적이 처음이라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네요 그냥 이대로 연락하지 않고 참는게 좋을까요 아니면 연락이라도 해봐서 미련을 없애는게 좋을까요?
짜증나힘들다혼란스러워화나질투나답답해불안해괴로워스트레스받아지지애도감정정리감정따뜻함연애공감위로이별지지애도감정공감정리위로이별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6개, 댓글 4개
상담사 프로필
신호민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2년 전
이별 후에는 욕하고, 슬퍼할 충분한 시간이 필요합니다.
#이별 #애도 #감정 #정리 #위로 #공감 #지지
마카님, 안녕하세요. 마인드카페 전문 상담사 신호민입니다. 이렇게 마음속 고민을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마카님은 6개월간 만나온 남자친구에게 이별을 통보받은 후 잊지 못하는 자신을 '한심'하다 생각하고 있습니다. 머리로는 다시 만나더라도 행복할 수 없다는 사실을 알지만 받아들이기 어려워하고 계신 상황이고요. 혼란스러운 마음에 연락하면 미련이 없어질 수 있을까 궁금증을 가지고 글을 남겨주신 것으로 생각됩니다.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마카님의 글에서 스스로에 대해 '한심'이라는 단어가 가장 눈에 띕니다. 스스로에 대한 자책으로 불편하고, 복잡하고, 혼란스러운 나머지 연락을 하면 이 감정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궁금해하시는 것으로 보여요. 심리학에서는 이별 후 부정-분노-타협-우울-수용 이 5단계를 거쳐서 벗어날 수 있다고 이야기합니다. 이전의 단계들을 거친 후 수용의 단계로 갔을 때 비로소 미련을 없앨 수 있어요. 수용 전까지 느껴지는 분노, 슬픔, 그리움을 쏟아내고 표현하면서 정리하지 않는다면 수용의 단계로 갈 수 없습니다. 지금 마카님은 그 시간을 보내고 있는 거예요. 그렇다면 불편한 지금 어떻게 하면 덜 자책하고, 올라오는 감정들을 잘 정리하며 수용의 단계로 갈 수 있는지 이어서 말씀드릴게요.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앞서 말씀드린 이별의 5단계를 '애도'라고 표현합니다. 마지막 수용 단계 이전까지 사람마다 다양한 감정이 올라와요. 가라앉은, 슬픈, 우울한, 울적한, 외로운, 그리운, 후회하는, 속상한, 서러운, 화난, 분한, 불쾌한, 짜증 나는, 미운, 울분 터지는, 초조한, 걱정되는, 겁나는, 불안한, 무서운, 혼란스러운 과 같은 감정이 대표적입니다. 수용으로 빨리 갈 수 있는 첫 번째 방법은 이런 감정들이 올라오는 것에 대해서 부정하지 않는 것입니다. 마카님은 지금 답답하고, 질투 나고 화가 날 거예요. 그것들을 당연한 감정입니다. '나는 지금 이 감정들을 느낄만해' 라고 의식적으로 그리고 반복적으로 소리 내 자신에게 말해주세요. 두 번째 방법은 감정을 글로 적어보는 겁니다. 떠오르는 감정을 느끼고, 그 감정 단어와 함께 왜 그 감정이 느껴지는지 적어보세요. 감정단어와 감정이 올라오는 이유에 대해 천천히 적다 보면 어느새 감정이 사그라들어져 있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거예요. 두 가지 방법을 써본 이후에도 사그라지지 않는 감정들이 있다면 주변에 이 감정에 대해 같이 이야기할 사람을 찾는 것이 세 번째 방법입니다. 감정은 속에서 끌어내야 해소할 수 있어요. 첫 번째, 두 번째 방법을 실천한 뒤에도 남아있는 감정이 있다면 그건 주변 사람들과 이야기를 하며 정리해보세요. 대부분의 이별은 이 과정을 반복하다보면 더 빠르게 혼자만의 힘으로 수용의 단계까지 갈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이별에서는 위의 과정을 반복하다 보면 더 빠르게 수용의 단계까지 갈 수 있습니다. 다만, 중간중간 올라오는 감정에 대해서 나도 모르게 다시 불안해지거나 잊지 못하는 마음 때문에 자책하는 순간들이 생길 수 있어요. 그런 순간이 잦아져서 마음이 힘들어진다면 상담을 통해 도움받는걸 추천해 드립니다. 상담을 받는다면 따뜻한 공감과 지지를 받으며 상대방과 어떤 감정으로 얽혀있는 것인지, 힘들었던 기억과 좋았던 기억은 무엇이고, 헤어지는 과정은 어떠했길래 정리되지 않는 것인지 하나씩 정리하며 수용의 단계로 갈 수 있습니다.
비공개 (글쓴이)
2년 전
@!c784a59acf76a343402 그래서 제 자신이 너무 한심해요.. 그동안 제가 해왔던게 물거품이 되어버린 것 같아서요 왜 그랬을까요 ㅠㅠ
alicejj
2년 전
미련이 남을 것 같으면 연락하세요. 하시면 두 가지 중 하나의 결론이 나올 거에요. 하나는 왜 헤어졌는지 명확하게 깨닫고 단념하는 것, 다른 하나는 서로 다시 이어지는 것. 둘 중 어느 결론이 나더라도 마카님에겐 지금보단 나은 상황일 것 같아요.
monariza9
2년 전
마카님 마음이 어떤지 조금이나마 이해갑니다. 저는 7년 교제한 남자친구를 헤어지자 제가 먼저 말해놓고 못 잊다가 3년 후, 3년이 지났지만 늘 생각나고 보고싶었다 메일로 연락했는데 답장받고 마음이 깔끔하게 정리되었습니다. 지금은 다른 좋은 사람과 결혼 6년째인데 좋은 추억, 그렇지 않은 추억 생각나기도 합니다. 모두 소중한 나의 시간들이었기에 웃음짓고 넘어갈 정도로 마음이 편안해졌습니다. 어떤 선택을 하시든 소중한 님을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