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어떤 상태인지 모르겠어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일반 고민
비공개
2년 전
제가 어떤 상태인지 모르겠어요.
코로나 시작하고, 방 안과 이불에 박혀서 살고, 밖으로는 안나가요. 한달에 한 번 나갈까말까해요. 거실도 가족들이랑 사이가 좋은 편이 아니라서 안나가요. 친구들도 별로 없어서 사람이랑 이야기하는 시간이 하루 30분도 안될거에요. 햇빛을 싫어해서, 방 안에는 매일 커튼 쳐져있어요. 수면시간이 엉망이에요. 하루 최소 8시간 최대 15시간 넘게 자고, 가끔은 밤을 새요. 수면시간이 엉망이고, 잠을 자도 개운하지가 않아요. 현실 도피하려고 잠이 안와도 자려고 해요. 밤에 잤다가 아침에 잤다가해요. 그래서 시간보기 전에는 오늘이 몇요일인지 11일인지 13일인지 아님 12일인지 헷갈려요. 하루 한 두끼 먹고, 거의 배달음식 시켜먹어요. 게임, 스마트폰, 맵고 달달한 군것질 등 단기적이고, 자극적인거 찾아다녀요. 미칠 것 같아서 병원을 갔어요. 가면 2주씩 약을 줬어요. 2주 약 다 먹으면, 병원 가서 다시 받아와야하는데 안가요. 병원 가는 것도 미뤄버려요. 그러다가 한달 지나서 다시 2주 약 받아와요. 일이 생기면 다 미뤄버려요. 초기에는 우울감이나 불안감이 심해서 잠도 못자고, 울고 그랬는데 지금은 우울과 불안이랑 의욕이 없는 상태가 반복돼요. 사는게 사는 것 같지 않고, 왜 사는지도 모르겠고, 의욕이 없다가도 이렇게 살면 안되지, 뭐라도 해야한다고 우울해하고 불안해하고, 안되니깐 방안에서 울고 그래요. 그래도 지금까지는 방학이어서 다행이었는데, 이번에 학교가 개강했어요. 과제도 많은 과고, 졸업 학점 때문에 이번에 풀학점 들어요. 하루종일 열심히 살아도 부족한데 의욕이 안생겨요. 과제 제출이 다가와도 해야한다는 생각보단 아무 의욕이 안나요. 옛날이면 해야한다는 생각 들면 했는데, 지금은 마치 남일 같아요. 전 요즘 제가 우울한건지, 불안한건지, 무기력한건지, 게으른건지, 의욕이 없는 건지, 아픈지, 안아픈지 모르겠어요. 옛날에는 지금 내가 불안하구나, 우울하구나 구별이 됐는데 이제는 왔다갔다 해서 모르겠어요. 저 스스로 저를 모르겠어요. 근데 사는게 사는 것 같지가 않아요. 이렇게 살다가는 미치겠다는 생각은 들어요.
짜증나혼란스러워답답해자고싶다무기력해망상의욕없음스트레스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22개, 댓글 4개
상담사 프로필
주연희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2년 전
힘든 시간을 무사히 보낼 수 있도록
#무기력 #짜증 #속상해 #우울 #답답해
안녕하세요, 마카님. 마인드카페 상담사 주연희입니다. 이렇게 글로서 만나게 되어서 반갑습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코로나 이후로 마카님께서 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고 수면 시간도 불규칙하니 자꾸만 무기력해지고 힘든 시간을 보내고 계시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가족들과의 사이도 편하지 않다보니 주로 방에 머물며, 현실을 마주하는 것이 싫어 잠을 자게 되고 식사도 불규칙적으로 하게 되시고요. 병원에 가보았지만 내원해야 하는 날짜에 다시 미루게 되고 앞으로 학업도 이어나가야 하는데 눈물만 나시는 상황이신 것 같아요.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코로나와 사회적 거리두기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참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습니다. 생활 패턴이 흐트러지거나 학업, 직장 등에서 예상치 못한 변화를 맞이하신 분들도 너무나 많고요. 우리 마카님께서도 밖으로 잘 안 나가게 되고 소통이 줄어들며 우울감이 찾아오신 듯합니다. 자세한 사정은 알 수 없지만 직면하고 싶지 않은 고민거리도 있으셨던 것 같아요. 이를 어떻게 해결해야하는지 막막하다보니 잊고 지내고 싶은 마음도 있으셨지 않았나 추측해봅니다. 힘든 순간이 찾아오거나 큰 결정을 내려야할 때 지나치게 좌절하지 않고 적절히 불안함을 감당하면서 해결해 나가려는 노력을 해나가는 것이 참 어려운 일이지요. 병원에 가보신 것은 잘 하셨지만 약물의 효과가 나타나고 유지하게 되는 데에는 규칙적인 복용과 어느 정도의 시간이 필요한 일인데, 중도에 멈춰지게 되면서 효과가 나타나지 못한 것 같아요.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따라서 힘드시겠지만 일부러라도 규칙적으로 생활 패턴을 잡아가려는 노력이 필요해 보입니다. 개강을 하셨기에 수업을 듣거나 과제를 해야하는 일도 많아질 것으로 보여져요. 졸업 준비 등으로 풀학점을 듣게 되셨다고 하셨는데, 의욕이 생기지 않으니 고민이 많이 되실 것 같아요. 학점을 조절할 수 없다면 우선 실천 계획을 너무 거창하게 잡기보다는 과목을 잘 챙겨듣기 정도로 잡아보시는 것도 좋을 듯합니다. 하지만 꾸준하고 규칙적인 약물의 복용 역시 무척 중요해 보입니다. 약물의 효과가 나타나는 데에는 어느 정도의 시간이 걸리므로 이에 대해 충분히 상의해나가시면서 담당의 선생님과 상담을 받아보시는 것을 권해드리고 싶어요.
슬프거나 우울하거나 불안한 감정이 드는 순간이 많이 찾아오지만 영원히 지속되지는 않습니다. 힘든 순간이 지나갈 때까지 버텨보며 나중에 이런 순간이 또 왔을 때 어떻게 지나갔었는지 돌아보게 되는 하나의 경험이 되기를 바랄게요. 혼자 감내하기 힘들 때엔 도움을 요청해보셔도 좋습니다. 상담에서는 이와 같은 이야기를 보다 자세히 나눠볼 수 있습니다. 저의 글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마카님의 하루가 행복하시기를 바랍니다.
com12
2년 전
너무 힘들어서 그래요 그래서 해야될 일을 회피하려는거같아요 괜찮아요 하지만 조금씩 하려고 시도는 해보셨으면 좋겠어요
tttyyy
2년 전
저도 비슷한 시기를 겪었습니다. 한 번 자면 잠에서 깨어나고 싶지가않아서 잠이 오지않는데도 잠을 계속 청했어요. 그런데 그게 쉬는 게 아니더라고요 오히려 할 일을 안하니까 할 일을 하는 것보다 더 고통스럽게 느껴지더라고요 그래서 일단 일어나자마자 집안일을 했어요 방 정리 청소 내키지 않아도 그냥 해보는거예요 그러면 기분이 괜찮아져요 땀 흘리고 나면 샤워가 자연스레 땡길거예요 샤워 한번 딱 때리고, 개운한 상태로 밥 챙겨드세요 간단한 요리라도 해서 드세요 토스트가 해먹기에 괜찮더라고요 버터 비싸지만 그냥 날 위해 하나 사서 빵을 구우세요 냄새때문에 기분이 좋아져요 그러고 잼을 바르고 후라이를 해서 올린다음에 양배추 있으면 썰어서 넣어서 드세요 드레싱이나 케첩 올려서 먹어도됩니다. 그런다음에 할일 하나만 해보세요 할만할거예요 내가 좀 괜찮은 사람 같아져서요. 그리고 수면패턴 꼭 챙기세요 밥도 잘 챙겨먹으면 좋은데 일단 수면패턴 먼저 챙기고 밥은 다음이예요 ..! 다 지나갑니다 .. 저도 가끔 그런 날이 다시 찾아오곤 하는데 일단 몸을 일으키면 좀 나아지더라고요 .. 졸업 미리 축하드려요 🙂
비공개 (글쓴이)
2년 전
다들 정말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