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순간부터 저를 드러내는 것에 자신감이 없어졌어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직장
비공개
2년 전
어느 순간부터 저를 드러내는 것에 자신감이 없어졌어요
저를 표현하는 것도.. 제 마음이나 심정을 얘기하는 것도... 제가 맞는지, 틀린지 자신이 없어졌어요.. 가끔은 되게 하찮게 느껴질 때도 있고, 주변에 제 속마음을 들어주는 사람은 없고 제 겉모습만으로 저를 판단해버리고 단정지어버리는 사람들이 많아서 입닫꾹 해버리는 경우가 점점 습관이 되고 있어요... 그래서 업무가 아니고 정작 진짜로 제가 저를 드러내야할 때, 제 이야기를 해야할 때 자신이 없어요... 또 내가 틀렸으면 어떡하지, 나를 안 받아주면 어떡하지 하는 걱정이 먼저 앞서요 ㅠㅠ 당당하게 제 사정을 얘기해야하는건데 ㅠㅠ 일에 수긍하고, 사람에 수긍하고 저 자신을 포기하고 사는게 익숙해져서 ㅠㅠ 이런게 참 힘드네요...!
답답해걱정돼대인관계솔직한자존감대인관계솔직한자존감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27개, 댓글 1개
상담사 프로필
이영우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2년 전
자신을 사랑하는 법
#자존감#대인관계#솔직한 내마음
안녕하세요. 마인드카페 상담사 이영우입니다. 사연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자신을 표현하는 것이 어렵게 느껴지시나 봐요. 혼자 속으로 계속 내가 맞는지, 틀렸는지 자신이 없어지다 보니 표현을 하지 않고 계시네요. 마카님의 안타깝고 힘든 상황이 느껴지는 것 같아요. 직장생활에서의 대인관계에서만 그런 것이 아니라 다른 가족이나 친한 사람들과도 그런지 궁금하기도 해요. 마카님 사연처럼 자신을 솔직하게 드러내야 할 때에도 '내가 틀렸으면 어떡하지, 나를 안 받아주면 어떡하지' 하는 걱정을 많이 하시는 것 같아요.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사람들은 대부분 자신의 대인관계나 의사소통에서 선호하는 방식이 있기 마련이예요. 하지만 마카님은 자신의 주장이나 의견을 다른 사람의 판단이나 감정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같아요. 그러다 보니 정작 자신의 솔직한 이야기나 감정, 기분 등을 표현하지 않고 있다보니 어느 순간 자신을 '하찮게' 느껴고 계시고, 자꾸 자신이 없어지는 것 같아요. 마카님이 '일에 수긍하고, 사람에 수긍하고 저 자신을 포기하고 사는게 익숙해졌다'고 말씀하시니 저도 안타까운 마음이 많이 들어요. 조금 힘을 내어 보시면 어떨까요? 한순간에 변하지는 않지만 우선 마카님이 자신을 먼저 사랑하고 아껴주는 마음을 가지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대인관계나 의사소통의 방식은 마카님이 자라면서 의식적이든 무의식적이든 습관적으로 만들어진 경우가 많아요. '내가 이런 이야기를 하면 다른 사람이 어떻게 나를 바라볼까' '내가 이런 솔직한 이야기를 하면 나를 어떻게 평가할까"하는 생각이 많다보면, 정작 마카님이 솔직하게 자신을 표현하는 기회를 놓치는 경우가 많을 거예요. 그래서 교육이나 상담이 필요한 경우도 있어요. 마카님이 얼마나 혼자서 고민하고 힘들어 하셨을지...그리고 지금 '제 속 마음을 들어주는 사람이 없다'는 표현에서 정말 마카님의 간절한 마음이 전해지는 것 같아요. 하나씩 천천히 해나가시면 좋겠어요.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우선은 마카님 스스로를 사랑하는 방법을 배워가시면 좋겠어요. 내가 가진 감정이나 기분, 생각은 남들이 어떻게 할 수가 없는 '자기 자신만의 것'이예요. 지금 바로는 표현하기가 힘들겠지만, 혼자서 노트나 일기장에 그날 마카님이 어떤 상황에서 하고 싶었던 이야기, 느꼈던 감정 등을 적어보시는 것도 좋다고 생각해요. 그리고 무엇보다도 마카님은 남의 시선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패턴을 가지고 계신 것 같아요. 그렇기 때문에 다른 사람의 평가나 판단은 생각하지 마시고 마카님의 솔직한 생각, 감정을 적어보시면 어떨까 해요. 이런 내용을 가르쳐주는 여러 책들도 찾아보시면 있을거예요. 감정일기나 자기를 사랑하는 방법 등 키워드로 검색하시면 혼자서 노트 작업을 하는 팁을 얻을 수 있을 것 같아요. 마카님의 솔직한 이야기를 먼저 자기 스스로에게 해보시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두번째는 마카님의 대인관계의 패턴이 어떤지 자기 스스로 살펴보는 것도 있어요. 주로 어릴 때부터 마카님의 진짜 감정이나 기분을 숨기고 남을 인식했을 가능성이 높아요. 그건 주로 가족관계에서 나타나기도 하고, 친한 사람과의 스트레스 상황에서 마카님의 생각이나 태도에서 나타나기도 해요. 그렇기 때문에 자신을 더 잘 이해하기 위해서는 심리상담을 받아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상담은 마카님을 보호하면서 마카님이 가지고 있는 감정이나 기분, 그리고 부정적인 생각을 스스로 자각할 수 있도록 이끌어주는 역할을 하기도 해요. 마카님이 스스로 하찮게 느껴지고 다른 사람 앞에서 자신의 말을 함구하는 이유도 알 수 있는 기회가 되기도 한답니다. 온라인이나 무료로 진행하는 상담을 통해 기회를 만들어 보시면 좋겠어요. 사람은 누구나 자신의 이야기를 잘 들어주는 누군가를 필요로 한다고 생각해요. 그렇기 때문에 정말 '자신의 솔직한 이야기'를 들어줄 사람이 만들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자신을 판단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 수용하고 공감해줄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보시기 바래요. 그렇지 않으면 감정인형이나 이런 대체물을 통해 연습을 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감정이나 기분은 혼자 삭이는 것도 대상이 있으면, 솔직하게 입밖으로 내어 목소리로 전달하는 게 효과적이라고 생각해요. 스마트폰에 녹음을 하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그리고 지역내 정신건강센터나 무료로 운영하는 다양한 상담기관들이 있어요. 한번 찾아보시고 상담을 받아보시면 좋겠어요.
마카님...자신은 결코 하찮거나 하지 않아요. 마카님..그리고 '절대 저 자신을 포기하지 마세요' 자신을 스스로 사랑하는 마음을 가지시고 남의 의식이나 판단보다 마카님의 감정이나 기분, 생각을 더 소중하게 생각했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자기연습이나 전문적인 상담을 통해 마카님이 자신의 이야기를 솔직하게 표현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았으면 좋겠어요. 용기를 내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마카님을 늘 응원할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