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들과의 관계, 이어나갈 수 있을까요?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고등학교|중학교|복학]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친구들과의 관계, 이어나갈 수 있을까요?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3년 전
안녕하세요, 저는 깊고 좁은 인간관계를 선호하는 편이라 제 마음을 온전히 전하는 친구들이 얼마 없습니다. 그 중에서 중학교 친구 2명이 가장 오래되었는데요, 21살까지만 해도 가장 오래 알고지내왔고, 동네 친구들이라 가장 자주 만나는 친구들이기도 해 제일 친한 친구들이라고 생각했는데 22살 되고부터 친구들이 마냥 편하지가 않습니다. 어느 순간부터 눈치도 자주 보게 되고요. 지금은 24살입니다. 제가 왜 이런 생각을 하게 됐나 곰곰히 생각해 봤어요. 제가 고등학생이 되면서 옆동네로 이사를 가게 되어 고등학교는 저 혼자 다른 고등학교를 진학하게 되었고 두 친구는 같은 고등학교를 가게 되었습니다. 막 엄청 먼 거리는 아니기도 하고 학기 초반에 제가 새 학교에 적응을 잘 못해서 두 친구한테 연락도 자주 하면서 정신적으로 의지하고 지냈거든요. 그러면서 고등학교 3년 내내 두세달에 한번씩은 만나면서 관계를 이어왔습니다. 시간이 지나 대학교도 다들 본가에서 다니게 되었고 학교도 셋 다 가까운 학교로 진학하게 되어 스무살에는 새내기 동기보다도 이 친구들과 같이 보낸 시간이 훨씬 많았습니다. 20대 초반에 제일 행복했던 시간이라 하면 스무살이에요. 전 이 친구들과 지내면서 스무살때가 참 좋았습니다. 21살부터는 슬슬 전공 공부를 하기 시작해서 스무살 만큼 자주는 못봤지만 연락은 계속 하면서 관계를 이어나갔어요. 그러다가 연말을 맞이해서 만났는데 그때부터였던 거 같아요. 저 혼자서만 이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고 느꼈어요. 처음에는 그냥 그날 기분탓이었겠지 싶었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더 와닿더라구요. 생각해보니 이 친구들이 저한테 먼저 연락한 경우는 정말 손에 꼽을 정도로 적었어요. 항상 제가 먼저 하고 있더라고요. 고등학교 때 한번은 이 친구들이 그랬어요. 우리 둘이 같은 고등학교를 다니고는 있지만 너 아니였으면 솔직히 이렇게 오래는 못 만났을 거라고. 그래서 고맙다고 하더라구요. 그때는 당연히 기뻤죠. 근데 이 말도 들은 게 거의 5년 전이네요. 작년 23살에는 코로나가 터지면서 저도 그동안 쌓인 게 있으니까 그냥 코로나 핑계로 연락을 몇달동안 안했어요. 저는 복학해서 온라인으로 학기를 보내고 있었고 두 친구는 휴학중이었습니다. 그래도 한번은 먼저 연락 오겠지? 했는데 다섯 달동안 안오더라구요. 네, 결국 또 제가 먼저 했어요. 그냥 학기말에 방학이니까 한번 보자고. 날짜를 어찌저찌 잡았는데 8월에 코로나가 한번 또 심각하게 터져서 못보게 되었어요. 사실 전 그때 만나서 그동안의 제 생각을 전하려 했었어요. 가을이 오고 다른 친구와 저의 생일이 다가오고 있었어요. 저는 이번에도 먼저 생일이니까 만나야지! 했고 약속을 잡았어요. 그러다가 만나기 직전에 제가 다른 친구한테 갠톡으로 "너 왜 단톡에서 내가 질문한 거 대답 안해줘?"라고 가볍게 물어봤어요. 전 정말 악의 1도 없었고 진짜 궁금해서 물어본 거 였거든요. 혹시 못봤나? 싶었지만 빈도가 잦아져서. 근데 친구가 이 질문을 좀 신경질적으로 받아들인 거 같아요. 돌아오는 대답이 "너 그게 그렇게 궁금해? 별로 중요한 것도 아니잖아. 내가 대답하면 대화 맥락 끊길까봐 그냥 넘겼어." 그러더라구요. 솔직히 화났지만 좋게 말했어요. 이 친구가 원래 단톡에서 말을 잘 안해서 제가 일부러 말 시켜서 대화에 끼라고 한 거였는데 돌아오는 대답이 저러니까. 그러더니 이 친구가 "우리 단톡에서 얘기하자" 해서 셋이서 얘기를 하게 됐어요. 얘기를 하다보니 이 친구들도 저한테 사소하게 쌓인 게 있더라구요. 너무 별 것도 아니라서 말하기 무안할 정도라 가만히 있었다고. 근데 이 말을 하는 태도들이 별로였어요. 따지듯이 "너는 왜 그래?" 이런 느낌으로. 저도 사소한 거라면 있지만 그렇게 담아두지는 않아서 그때는 순간적으로 아무 생각도 안나서 미안하다고만 하고 끝났네요. 저도 참 ***같죠..? ㅠㅠ 그래도 잘 마무리돼서 생일날은 잘 보냈어요. 9달 만에 만나서 서로 근황도 모르고 지내 그런지 할말은 많았네요. 저날 만나고부터 또 연락은 없었지만. 그리고 연말 전 두달동안 현생에 치여 처음으로 이 친구들을 잊고 지냈어요. 마지막으로 작년 연말은 시국이 이래서 못만나니까 새해 톡도 먼저 보내서 연락한 게 끝이네요. 길게 늘어놓았지만 제 생각은 쌍방소통이 되지 않아 저 혼자 일방적으로 이어가는 관계 같아요. 나만 너무 퍼주고있다.. 이런 느낌? 저는 정말 할만큼 다 해서 이제 미련도 없어요. 절교는 아니지만 한동안은 이 친구들이랑 멀어져 있어야 하나 싶네요. 그냥 좀.. 이제 지겨워요. 새로운 사람들이나 만난지 오래된 사람들 찾아서 새 관계를 만들고 싶달까요. 이런 글 처음 올려보아서 여러분들의 의견, 조언 꼭 듣고싶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짜증나힘들다혼란스러워화나엔젤링실망이야외로워슬퍼스트레스받아속상해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2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yuiqey0920
· 3년 전
새 관계를 시작하는게 가장 좋은 방법일듯 하네요 !! 그리고 중학생때 친구분들과의 관계는 완벽히 정리는 하지말고 일단 연락을 기다려보는걸로 옆으로 잠깐 밀어두는게 좋을것 같아요. 연락이 만약에 계속 안온다면 그렇게 서서히 멀어지면 될것같아요. 혼자 계속 연락하고 혼자 약속잡고 .. 인간관계라는게 혼자한다고 되는게 아니니까 잠시 이 관계는 미뤄두고 새로운 사람들을 알아가고 쌍방으로의 소통이 오가는 그런 관계를 시작하는거 그게 좋을것 같아요 :) 지나온 추억들도 소중하지만 가장 중요한건 !!지금!! 이니까요 !!
커피콩_레벨_아이콘
anonymous030
· 3년 전
저도 깊고 좁은 관계를 선호하는 사람으로서 읽으면서 많이 이입이 되었습니다..고심 많으셨을 것 같아요 ㅠㅠ 좋은 해결책이 될 수 있을 지 모르겠지만 우선 마카님께 더이상 조금씩조금씩 쌓여왔던 작은 상처들이 늘어나지 않도록, 마카님께서도 어느정도 감정을 놓아주는 건 어떨까요. 완전히 정리하는 게 아니라, 친구분들에 대한 집중하는 정도를 조금만 놓아주는거요. 늘 인간관계가..혼자 매달린다는 생각이 들 때 사람을 많이 힘들게 하잖아요..ㅠㅠ 그분들께서 정말 좋은 인연이라면 또 돈독해질 수 있는 터닝포인트가 분명 생길거에요. 또 그동안 새로운 사람들과 함께 해보면서 주의를 다른 데로 돌려 감정의 깊이가 조금은 얕아지게 하는 것도 방법일 수 있겠네요. 비슷한 경험을 몇 번 겪었던지라..마카님이 많이 지치셨을 거라는 게 공감되네요. 얼른 좋은 인연들이 많아지기를 바랄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