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제가 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을까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일반 고민
비공개
2년 전
지금 제가 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을까요?
안녕하세요. 저는 이제 대학생이 되는 20살입니다. 제 고민을 어디다 말할 때가 없어서 여기에다가 이야기해봅니다. 저희 어머니는 올해 53세이신데 10년 전에 허리 디스크가 발생하여 몇 달 동안 입원한 적이 있습니다. 어머니가 입원하신 이후로 저희 집은 급격히 대화가 사라졌고 집안일도 제대로 할 수 없었으며 저는 밥 먹다가 울 정도로 우울한 생활을 했습니다. 그런데 최근에 어머니가 허리 디스크가 다시 재발해서 또다시 수술해야 하는 상황이 왔습니다. 그 소식을 처음 들었을 때 저는 이제 회사 그만둬야겠네, 아빠 혼자 벌게 될 텐데 내 등록금 감당할 수 있으려나?, 그거 다 체중이 많이 나가서 그런 거라니까 같은 모진 소리만 하면서 계속 한량 같은 생활을 하고 있었습니다. 이 말을 들었을 때 어머니는 12월에 허리 디스크로 수술한 직장동료분이 회사에서 2달 정도 휴가를 주어서 쉬다가 다시 일하고 있으니 자신도 괜찮다, 월요일에 회사에다가 말하고 수술 일정을 잡아야겠다 그러시더군요. 근데 오늘 저녁에 어머니께서 밥을 차려주시면서 저에게 이제 너도 밥 짓는 법을 배워라, 나 없을 때 밥해 먹어야 하니까라고 말씀하시는데 그제서야 다시 10년 전의 일이 생각이 나면서 어머니가 입원하신다는 사실이 현실로 느껴졌습니다. 그러면서 작년 하반기 때부터 생긴 우울한 감정과 10년 전 우울해서 혼자서 울 수밖에 없었던 상황이 떠오르면서 결국 잘 울지도 않는데도 불구하고 혼자서 울었습니다. 그래도 성인이 된 만큼 혼자서 알바라도 구해볼까 싶지만 당장 제일 가까운 곳이 대중교통을 타고 2시간은 가야 하는 곳밖에 없고 공부도 교재를 새로 사서 해야 하는데 등록금과 어머니 수술비 합쳐서 최소 다음 달에만 800만 원이 나갈 거를 생각하니 아깝고 그러는데 지금 상황에서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이 있을까요?
슬퍼외로워걱정돼불안해
전문답변 추천 2개, 공감 5개, 댓글 1개
상담사 프로필
김문실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2년 전
부모님을 향한 마음을 행동으로 표현해보세요
#할수있는일 #장학금 #따뜻한말 #집안일돕기
안녕하세요. 마인드카페 전문상담사 김문실입니다. 반갑습니다. ^^
[공개사연 고민요약]
이제 대학생이 되시는 마카님께서는 최근 어머니의 허리 디스크가 재발하시게 되면서 걱정과 슬픔이 커지게 되신듯 합니다. 특히 '이제 너도 밥 짓는 법을 배워야한다. 내가 없을 때 밥을 해먹어야하니까..'라고 어머니가 말씀하신 것을 들으며 얼마나 마음이 아프셨을까요.. 지금의 상황이 힘겨우신 마카님께 전문상담을 전해드립니다.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어머니가 입원하시게 되면 함께 하시는 시간도 줄어드실 수 밖에 없을 것이고, 가정 경제에도 어려움이 생기기도 하고... 아픈 어머니가 걱정되시기도 하기에 마카님께서는 더욱 큰 슬픔을 느끼신듯 합니다. 급작스럽게 가정에서 나가야하는 돈이 800만원이라는 현실적인 수치로 다가오게 되니 이제 마카님도 성인이라는 생각에 부담감도 느껴지시지요. 또, 요즘은 코로나 사태까지 겹치게 되어 아르바이트를 구하기도 어려운 상황으로 집에서 먼 곳밖에 없다고 하시니 많이 답답하셨겠습니다. 그렇다면 입학하게 되실 대학의 장학금 지원제도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시기 바랍니다. 자세한 사항은 학교에 따라 다르니 알아보셔야 하겠지만 일반적으로 입학 후 성적이 좋으시다면 학교 내에서 성적 장학금을 지원해줄 수도 있고, 향후 취업에 도움이 되는 자격증을 취득할 경우 일정 금액을 지원해주는 제도 등이 마련되어있을 수 있기 때문이지요. 또 한국장학재단 사이트에 들어가보시면 가정의 소득분위에 따라 국가장학금 신청을 통해 등록금의 일부를 지원받을 수도 있습니다.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대학생활을 병행하며 할 수 있는 아르바이트를 찾게 되신다면 좋겠지만, 그러기 어려우신 상황의 경우 부모님에 대한 마음을 마카님이 집 안에서 할 수 있는 행동을 통해 표현해보세요. 예를 들어, 등록금을 혼자서 감당하셔야할 아버지를 위하여 따뜻한 말을 건넨다거나 구두를 닦아드리기, 맛있는 저녁을 준비하기와 같은 것이 있을 수 있겠지요. 또 허리 디스크로 힘드신 어머님의 병간호를 정성스레 해드린다거나 어머니가 계시지 않아 빈 집을 대신 청소하고 요리하는 등 관리해주신다면 어머니가 다시 건강하게 돌아오셨을때 마카님을 보다 자랑스럽게 생각하실 수 있으실 것입니다. ^^ 또, 아직은 대학 입학을 앞두고 계시기에 졸업 후 취업까지는 시간적 여력이 조금 남으신 상황이시지요. 경제적으로 부모님께 도움이 되고 싶은 마음이시니 마카님의 진로 및 적성 검사를 통해 마카님과 맞는 직업이 어떤 것인지 알아보는 과정이 필요하시리라 생각됩니다. 내가 어떤 사람이고 어디에 재능이 있는지를 알기 어려운 경우에는 심리검사를 해보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심리검사 중에서도 진로지도를 위해서는 스트롱 검사, 홀랜드 진로적성검사, 진로성숙도 검사등이 주로 사용됩니다. 저와의 상담을 통해 함께 심리검사를 해보고 결과에 대해 이야기해보면 좋겠지만, 대학생이시라면 학교상담센터에서 상담선생님과 이러한 과정을 함께 해보세요. 혹은 워크넷(https://www.work.go.kr)에 접속하시면 무료로 직업심리검사를 해볼 수 있습니다.
마카님께서는 갑갑하고 속상한 지금과 같은 상황에도 이렇게 용기내어 사연을 나누어주셨네요. 긍정적으로 변화하고자 스스로에 대한 생각을 이렇게 열심히 하신 마카님께서는 분명히 내적 힘이 있으신 분이라고 생각됩니다. 위와 같은 노력을 혼자 하시는게 힘이 드시다면, 언제든지 저에게 도움을 요청해주세요. 마카님의 보다 평안한 일상을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