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파괴에 대해 지나치게 두려워해서 힘듭니다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정신건강
Minahora
2년 전
환경파괴에 대해 지나치게 두려워해서 힘듭니다
안녕하세요, 유튜브 양 브로의 정신세계를 보다 이 통로를 알게되어 사연 보냅니다... 사실 제목을 보셔서 아시겠지만 정말 황당한 고민이라고 생각이 드실텐데요... 저도 제가 특히 왜 이 문제에 대해서 유독 민감한지 모르겠습니다. 포괄적으로 말하자면 '지구 환경 파괴'에 대해 제가 지나치게 두려움을 느낀다는 건데요, 사소하게는 텀블러를 잊고 나와서 플라스틱 잔에 커피를 먹게 되면 드는 죄의식부터 시작해서 심할 때는 에어컨 돌아가는 소리가 너무 죄책감이 들어서 39도가 넘은 폭염에도 에어컨을 절대 틀지 못하는 경우까지 다양합니다. 단순히 에어컨 돌아가는 소리가 소음으로 느껴져서가 아니라 그게 지구 온난화로 이어지는 걸 상상하면 너무 견딜 수가 없어요... 2년 전에 살았던 오피스텔이 대로변에 있었는데 차도 소리에도 똑같은 감정을 느껴서 밤마다 너무 힘들었습니다... 차들의 매연이 오존층을 얇게 만들고 그래서 지구 온난화가 발생하고 여름은 더 더워질 거고 그럼 사람들은 에어컨을 더 많이 틀 거고 또 악순환이 반복될 것을 생각하니 매일 밤 미칠 것 같았습니다. 뿐만 아니라 여름에 대형가게들이 호객행위를 위해서 에어컨을 빵빵하게 틀어놓고 문을 열어 놓은 걸 보면 그냥 지나치지를 못합니다. 직원들이 보든 말든 가던 길을 맘추고 제 손으로 문을 닫고 지나가야 마음이 놓여요... 그렇다고 해서 제가 딱히 정의감 자체가 원래 큰 편인 것도 아닙니다. 학창시절의 저는 다른 친구들에게 학교폭력을 행사하는 애들보다 양치할 때 물을 틀어놓고 하는 애들이 더 싫었던 걸 보면요. 제가 가장 무서워하는 소리는 칠판 긁는 소리도, 비명 소리도 아닌 수돗물이 안 잠긴 채로 줄줄 새는 소리입니다... 언제부터 이랬을까 생각해봤는데 딱히 이렇다고 할 단서가 떠오르질 않습니다. 부모님께서 어렸을 때 지구환경에 대해서 유달리 강조하신 것도 아니고, 자원을 아껴쓰지 않았다고 혼난 적도 없었습니다. 오히려 제가 좋다면 뭐든지 넘칠 정도로 다 쓰게 해주시는 분들이었거든요. 다만 한 가지 떠오르는 이미지가 있다면 초등학생때 티비에서 '아마존의 눈물'이라는 다큐를 보고 마음이 너무 아파서 울었던 게 기억이 나긴 합니다. 그 다큐가 제가 알기로는 개발로 인해 아마존에 살던 부족들이 살 자리가 없어진다는 내용이었던 것 같은데 저한테는 지구환경이 파괴되는 게 크게 다가왔던 모양이에요. 그것 말고는 지구환경이라는 키워드가 인생에서 이렇게까지 중요한 자리를 차지할만 한 단서가 없는데 왜 이토록 괴로*** 모르겠어요. 환경이 파괴되고 있다는 사실을 마주치는 게 너무 무서워서 환경 관련 뉴스도 제대로 못 보는 실정입니다. 지구 평균온도가 몇 도 상승했고, 남극에 빙하가 얼만큼 사라졌는지 같은 내용들은 저한테 홀로코스트와 같은 게 되어버렸어요... 앞으로 제가 직업적으로 자리를 잡으면 환경관련 단체에 기부도 많이 하고 궁극적으로는 환경 관련 국제기구에서 일하는 것으로 목표를 가지고 당장 느껴지는 죄책감들을 덜어 내고 있는데... 그런 건설적인 방법은 당장의 에어컨 소리에 대한 공포감을 없애주지는 못하더라구요. 선생님 저도 남들처럼 생각없이 에어컨 틀면 좋아하고 일회용품 쓰면서 편리하게 살고 싶어요... 어떻게 하면 이 마음의 짐을 조금이나마 덜어낼 수 있을까요...?
힘들다불안해트라우마걱정돼무서워불안공황스트레스받아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6개, 댓글 3개
상담사 프로필
천민태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2년 전
마카님은 환경을 지켜주실 중요한 분입니다.
#위험 #불안감 #무서워
안녕하세요. 마인드 카페 상담사 천민태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마카님께서 지구 환경 파괴에 대해 관심이 많으시네요. 마카님께서 스스로 이해가 안되실 정도로 환경에 집착하는 것에 힘들어하시는 것 같습니다. 마음의 짐을 덜어낼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지 도움받고 싶으셔서 사연을 남겨주셨네요.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마카님은 환경을 지켜주실 중요한 분입니다. 왜냐하면 웬만한 사람들은 잘 신경쓰지 않는 환경분야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하시기 때문에 저는 우리 사회에는 마카님과 같이 환경에 대해 민감하게 생각하실 분들이 많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단지, 걱정되는 것은 마카님이 환경보전에 대해 과도하게 힘들어하고 있는 부분입니다. 왜 이렇게 걱정이 될까? 하고 생각을 해보신 것 같아요. 저도 추측을 해 본다면, 저는 마카님이 정의감으로 움직이는 것이 아닌 다른 요소로 자극이 되시는 것 같습니다. 마카님은 지구환경이 파괴되는 것이 마카님의 생존의 위협처럼 크게 와 닿으시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다른 사람의 깨어있지 않은 행동으로 마카님이 생존의 위협을 받는 피해를 입는다는 느낌이 드시는 것 같습니다. 학교폭력 가해자보다 수돗물을 안 끄는 사람이 더 혐오스러웠던 것을 생각해보면 말입니다. 만일 마카님께서 환경의 파괴가 생존을 위협당하는 불안감과 직결되는 느낌이 덜어지신다면 일회용품도 적당히 쓰고, 적절하게 에어컨도 써 가면서도 환경보호를 하는 사람으로서 세상에 정말 필요한 분이 되실 것 같습니다.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저는 마카님께서 이렇게 생각을 전환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마카님께서 혼자서 지금 잠깐 에어컨을 쓰는 것이 환경에 더 손해가 되는 가? 아니면 지금 받는 스트레스와 불안감들 때문에 앞으로 내가 환경보전에 힘쓰는 일을 하기 위한 공부를 더 못하게 되는 것이 환경에 더 손해인가? 이 부분을 생각해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또한, 지금 환경의 문제는 개개인의 인식도 중요하지만, 한 나라의 정책도 매우 중요합니다. 예를 들면, 러시아의 경우 환경파괴로 인한 지구 온난화가 자신의 농업영토를 확보하기 위해서 더 유리하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한 명의 개개인이 플라스틱 하나를 덜 소비하는 것이 더 환경보전에 영향을 미칠까요? 아니면 한 나라의 정책이 더 환경보전에 영향을 미칠까요? 당연히 후자일 것입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개개인이 플라스틱 하나를 덜 소비하는 것도 중요하고 개개인의 인식을 바꿔 한 나라의 정책에 영향을 미치게 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모든 것이 중요하지만, 마카님이 고통을 받지 않고 지금을 잘 살아서 앞으로 환경보호에 힘쓰는 일을 하시는 것 또한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생각의 전환에도 불구하고 불안감이 가시지 않는다면 그것은 환경보전과 마카님의 안전한 느낌이 관련이 없을 수도 있습니다. 마카님께서 불안감에 취약한 요소가 환경에 집착을 하게 되었을 수 있습니다. 이부분은 상담의 도움을 받으시기를 권장드립니다. 적절한 불안감은 안전하게 살 수 있는 좋은 에너지가 되지만, 과도한 불안감은 현실을 살아나가는 데 있어서 큰 고통과 어려움이 될 수 있습니다. 마카님께서 저의 글에 도움을 받으셨기를 바랍니다.
surini
2년 전
지구환경이 안좋아진다고 생각하시는데 긍정적 지표도 많습니다. 에어컨이 환경 오염시키는 원인은 폐기될때 냉매가스 유출인데요. 최근 에어컨은 냉매로 프레온가스를 쓰지않습니다. 오존층 역시도 각국의 노력으로 지금은 거의 회복이 되었습니다. 물 역시도 틀어놔도 요즘은 다시 지류로 갑니다. 치수시설도 예전보다 많이 발전했어요. 스마트폰이 발전하고 종이책도 덜보면서 벌목도 줄고있습니다. 거기다 인덕션이나 전자레인지 덕분에 대기오염 주범인 황배출도 줄어둘고 있어요. 전기차나 드론이 발전하면서 내연기관을 안쓰면서 대기질도 개선되고있습니다. 이처럼 시대가 발전하면서 도리어 환경에 개선 되는 점도 있습니다. 절망을 경계해야되지만 희망을 보는것도 중요한듯 합니다.
Minahora (글쓴이)
2년 전
@surini 도움되는 말 정말 감사합니다... 마음이 한결 나아졌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