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더이상 사람에게 사랑을 바라지 못할것같아요. 그 누구도 절 사랑해 줄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자유
tayup
2년 전
저는 더이상 사람에게 사랑을 바라지 못할것같아요. 그 누구도 절 사랑해 줄 수 없다는걸, 어렴풋이 알고있던 그걸 확신해버렸어요. 전 앞으로 사랑은 물론 사람을 마주하는것 조차 못할거에요. 전 혼자였고 앞으로도 그럴거에요. 혼자 살긴 싫으니 웬만하면 빨리 끝내버리려구요. 지금껏 댓글 달아주시구 하셨던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6개, 댓글 11개
상담사 프로필
조진성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2년 전
나만큼은 나를 사랑해줄 수 있음에..
#사랑#포기#사람#회피#자살사고
안녕하세요 마카님. 마인드카페 상담사 조진성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마카님의 자세한 사연은 알 수 없지만, 삶을 포기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실 정도로 고통의 시간을 보내오셨다는 생각에 안타까운 마음이 듭니다..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살다보면 삶이 너무 고통스러워서 차라리 놓아버리고 싶은 순간들이 올 때가 있죠. 그 아픔의 크기와 삶의 무게를 감히 누가 짐작할 수 있을까요. 마카님의 외침을, 그 절규를 그냥 지나칠 수 없어 답변을 드립니다.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우선 이렇게 마인드카페에 오셔서 마음을 나눠주셔서 감사해요. 극단적인 생각을 했던 사람들의 심정을 들어보면, 나의 얘길 단 한사람이라도 귀기울여 들어줬다면, 아무라도 내 맘을 알아줬다면 그런 생각까지는 하지 않았을거라고 하시더라구요. 제가 감히 마카님의 인생을 헤아릴 수는 없지만, 그럼에도 죽는 것보다는 살아있는 것이 낫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어요. 그리고 어쩌면 지금 마카님이 이토록 괴로운 이유는, 누구보다 더 잘 살고 싶은 마카님의 간절한 마음을 대변하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 해요. 인생은 오르락 내리락하는 곡선 그래프와 같다고 이야기합니다. 때론 바닥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끝없이 추락하는 경험을 하는 순간도 있고, 반대로 이렇게 행복해도 되나 싶을 정도로 최고의 순간이 오기도 합니다. 그리고 인생의 행복과 인생의 고통, 이 모든 것들은 결코 영원하지 않습니다. 아픔에도 끝이 있고, 행복도 끝이 있는 법이죠. 그렇게 다양한 순간들이 모여 우리의 삶을 다채롭게 하고 풍성하게 만든다고 생각해요. 나무가 열매를 맺기 위해서는 항상 맑은 날만 있어서는 안되겠죠. 때론 비바람이 몰아치는 폭풍우를 견디기도 하고, 푹푹 찌는 무더위를 견디기도 하고, 펑펑 내리는 차가운 눈에 파묻히기도 하며 그렇게.. 그렇게 다양한 과정을 견딘 후에 비로소 달콤한 결실을 맺을 수 있답니다. 어쩌면 지금 이 순간 또한 마카님의 삶의 과실을 맺기 위한 여러 과정들 중 한 시기를 지나고 있는건 아닐까 싶어요. 이 고난은 결코 영원하지 않답니다. 아무리 긴 장마도 결국은 비가 개고 무지개가 뜨듯이, 깊게 쌓인 눈 속에서도 새싹은 돋아나듯이, 마카님의 삶에도 새로운 희망과 용기, 그리고 행복들로 채워지는 순간이 반드시 올거라고 생각해요. 마카님은 스스로를 아무에게도 사랑받지 못하는 존재라고 말씀하셨지만,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마지막 순간에도 나만큼은 나를 아끼고 사랑해줄 수 있다고 생각해요. 마카님은 어째서 맛있는 음식을 먹고, 예쁜 옷을 입고, 지금보다 더 편한 삶을 살고자 노력하시나요? 그건 모두 나를 사랑해서 그런게 아닌가요? 꼭 다른 누군가에게 인정받아야만 내가 나를 사랑할 수 있는건가요? 그건 아니라고 생각해요. 사람이 혼자 무언가를 한다는 것이 불편할 수는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결코 혼자라서 못 사는 것은 아닙니다. 누구나 때로는 혼자일 때가 있고, 혼자라서 괴로울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그 순간을 100% 고통으로 받아들이는 것이 아니라, 나중에 나와 함께 할 사람들을 위해 준비하는 시간으로 삼을 수 있다면, 단지 조금 더 나에게 집중하는 시간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면, 고통의 시간들을 조금만 더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본다면, 우리의 삶 속에는 언제까지나 희망은 존재한다고 믿어요. 포기하지만 않는다면 언제든 상황은 변화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만약 혼자서 감당하는 것이 너무 힘이 들게 느껴지고, 나아갈 방향을 모르겠고 나아갈 힘도 없다고 느껴질 때, 자꾸만 조급한 마음이 들고 혼자란 생각에 두렵고 혼란스러우실 때.. 꼭 전문가의 도움을 받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살다보면 혼자 해결해야 하는 일이 있듯이, 함께 해결해야 할 것들도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직접 얼굴을 보고 이야기하는 것이 부담스러우시다면, ‘자살 예방 상담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지역번호)+1388’ 등에서 24시간 무료로 전화상담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혹시라도 이런 기관에 연락하는 것에 대해 부끄럽게 생각하거나 너무 어려워하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단지 지금처럼 마카님의 삶의 의지를 조금만 보여주시면 됩니다. 조금만 둘러보면 마카님의 작은 이야기에도 귀기울여 들어주실 분들이 얼마든지 기다리고 계시니까요.
상담 장면에서는 자기 자신에 대한 보다 심도 있는 이해를 통해 나의 생각과 행동의 이면에 숨겨진 진짜 의미를 발견하도록 돕습니다. 이러한 자기탐색의 과정을 통해 나를 진실되게 바라보게 되고, 자기 자신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사랑할 수 있게 되지요. 이렇게 형성된 자기이해와 자기애를 바탕으로 눈앞에 놓인 삶의 크고 작은 문제들을 직면할 수 있는 용기를 낼 수 있게 됩니다. 마인드카페에 사연을 올려주신 것이 바로 그 시작이라고 생각합니다. 마카님의 삶의 의지가 값진 결실로 이어지길 응원합니다.
tayup (글쓴이)
2년 전
사실상 너무 좋은 말씀이구 조금만 더 일찍 들을 수 있었더라면 많이 흔들렸을만한 말들이에요. 전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3년이란 시간동안 저에게 일어나는 모든 불이익에 대해 자책만 하였어요. 가장친한 친구가 등을 돌릴때도 가장 소중한 사람이 곁을 떠날때도 그 사람들을 절대 원망하지 않았어요. 지금도 마찬가지구요. 저는 저를 사랑한다는게 죽는것보다 어려워요. 절 사랑해 줄 사람이 없기에 제 사랑을 건내줄 사람이 더이상 없기에 저는 살아갈 이유가 없네요. 좋은말씀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blueherbe02
2년 전
저도 잘 몰라요 그러니까 배워야 하는거고 그 과정에서 변화가 일어날거예요 시작은 반보다 더 큰 의미가 있습니다 지금 누군가가 내 옆에 없고 날 사랑해주는 사람이 없더라도 오늘은 시작일 뿐이지 끝이 아닙니다 언제 어느때 사랑이 찾아올지도 모르고 사랑을 찾게 될지도 역시 모르는 일입니다 그리고 혼자 즐기는 법을 알아가는것도 님 생각만큼 나쁜것도 아니고요 포기하지 마세요 내 생명은 상처받는 마음보다 훨씬 소중한 겁니다🙏 상처는 시간이 걸리더라도 치유할 수 있습니다
tayup (글쓴이)
2년 전
@blueherbe02 말씀은 감사해요
leele
2년 전
너무 늦게봤네요..죄송해요.tayup님 전 tayup님 덕분에 살아있고 행복을 누릴수있었어요.혼자라고 생각하셔도 제가 혼자가 아니게도울거에요.제가 항상 곁에 있을거에요.tayup님은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사람이에요.제가 힘들고 지칠때 항상 찾아와 주셨잖아요,이제부턴 제가 항상 찾아와 위로해드릴거에요.절대 혼자가되게 하지 않을거에요.그러니까 화이팅하기에요!!
tayup (글쓴이)
2년 전
@leele 자그만 도움이지만 도움 드릴 수 있어서 좋았어요. 말씀도 너무 고맙구요. 오랜만에 와서는 안좋은 글 올려서 미안해요. 그런데 이제 사람이 너무 무서워졌어요. 또 상처받을게 눈에 훤히 보여요. 정말 미안해요
leele
2년 전
안돼요..그길만은 제발 선택하지 말아주세요..이렇게 부탁드릴게요.제가 옆에 있어드릴게요..조금만 힘내줘요..정말 조금만요..tayup님..버텨내실수있어요..제가 도와드릴께요 옆에 있어드릴게요..제발요..좀더 힘내주세요.세상은 아직 따뜻해요.제가 곁에있을거에요.제발..그길만은 선택하지 말아주세요..
tayup (글쓴이)
2년 전
@leele 아직 시간 많아요. 그 안에 바뀌겠죠 또. 신경 안쓰셔두 돼요. 걱정끼쳐드려서 미안해요
leele
2년 전
아니에요 정말 다행이에요..지금까지 열심히 노력하셨어요.뭐가 미안하세요..저야말로 너무 부담드린거같아 죄송해요..마음이 바뀌길 바랄게요!제가 항상 곁에 있을게요
tayup (글쓴이)
2년 전
@leele 아니에요 부담되지 않았어요. 고마워요 마음바뀌면 또 글 올려볼게요
leele
2년 전
저야말로 감사해요.마음이바뀌시길 바래요.힘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