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 의욕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일반 고민
LivingDeath
2년 전
삶 의욕
주 증상은 기상 직후부터 취침직전까지 우울감이 자주듭니다. 일과 중에도 수시로 들구요. 할일들이 있고 하고 싶은 일도 있는데 우울감을 견디며 꾸여꾸역 하는 것 같습니다. 중간중간 집중이 되었을 땐 순간 우울감에서 빠져나갔다가 다시 우울감이나 고독감이 찾아옵니다. 열정,의욕,활기참,온전했던 나 자신을 점점 잃고 있는 것이 현재 큰 어려움입니다. 가족관계는 아버지와 저이며 아버지는 지방에 홀로 지냅니다. 저도 홀로 자취 중입니다. 대인관계는 한 두명 정도 적당히 친한 친구가 있으며 가끔 시간 맞춰 봅니다. 학창시절,성장배경은 10세때 어머니와 떨어져 지내 아버지와 둘이 지내왔습니다. 아버지는 야간근무로 집안에서 오래 보기 힘든 날이 대부분이라 홀로 보낸 시간이 많았습니다. 주로 축구 등 스포츠와 온라인 게임을 주된 낙으로 삼고 견뎠습니다. 동시에 어린 나이에 어머니 없는 것이 알려지는 게 가장 큰 공포라 조마조마하며 매일 등교하고 생활했습니다. 혹시 친구 중 누구라도 알게되면 소문이 퍼지고 놀림을 받고 이것이 저는 죽는 것 이상의 공포로 다가와 엄마 없는 것을 들키면 학교를 가지 않고 자살해야겠다 결심하며 가기싫은 학교를 꾸역꾸역 다녔습니다. 시간이 지나며, 중,고생이 되며, 그 정도가 조금씩 적어지긴 했지만 핵심 감정은 남아있었습니다.
힘들다답답해우울해공허해무기력해슬퍼의욕없음외로워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9개, 댓글 1개
상담사 프로필
주연희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2년 전
진심어린 위로와 지지를 보냅니다.
#외로움 #무기력 #우울 #소외
안녕하세요, 마카님. 마인드카페 상담사 주연희입니다. 이렇게 글로서 만나게 되어서 반갑습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마카님께서는 오랜 시간 우울감과 고독감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오셨습니다. 소통하는 관계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지만, 어린 시절 어머니와 떨어지시고 혼자 많은 시간을 보내오면서 아마도 나의 외로움과 슬픔, 두려움과 같은 감정을 털어놓을 기회가 많지 않으셨던 것 같습니다. 특히, 어린 나이에 어머니가 함께 하시지 않는다는 것이 알려질까봐 상처 받았을 나의 마음을 돌아볼 겨를도 없이, 노심초사하며 생활하셨던 것 같아서 마음이 아픕니다.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이렇게 나의 상처받은 마음과 두려움, 외로움과 같은 감정에 대해 누군가에게 도움을 청하거나 공감, 위로를 받기보다는 오히려 이를 꼭꼭 숨겨놓고 ‘열정, 의욕, 활기찬, 온전한’ 내가 되기 위해 애쓰며 살아오셨습니다. 그러나 겉으로 보여지는 나는 ‘꾸며낸’ 내 모습이기에 마음 깊은 곳에서 울고 있는 나를 위로하지 못하고 오히려 외면하게 만든 것 같습니다. 이제는 그렇게 ‘꾸며내기’조차 힘이 들고 지쳐, 이마저도 못 하게 될까봐 두려우신 것 같습니다.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그렇게 여기까지 오시느라, 애 써오신 마카님 참으로 잘 버텨오셨습니다. 참으로 감사합니다. ‘들켜버릴 것 같은’ 두려움을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극복하고자 노력하셨습니다. 누구나 들키고 싶지 않은 마음 속의 두려움이 있습니다. 마주하기 무섭고 인정하고 싶지 않은 상처가 있지요. 이를 온전히 드러내는 것은 너무나 아픈 일이기에, 그저 외면하는 경우가 참 많은 것 같습니다. 마카님께서는 최선을 다 하셨기에, 깊은 지지와 격려를 보내드리고 싶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꾸며내지 않는 있는 그대로의 마카님도 사랑해주시기를 바랍니다. 마카님은 있는 그대로, 아주 소중한 존재입니다. 늘 활기차지 않아도 괜찮습니다. 늘 온전하지 않아도 괜찮습니다.
그러나 자기 자신을 사랑하는 것이 가장 어렵다고 합니다. 맞습니다. 나를 사랑하는 방법이 정해져 있거나 구체적인 지도가 있는 것도 아니지요. 그 동안 외면해온 내면의 어린 아이는 언젠가 자신을 봐주기를 늘 기다리고 있답니다. 내 안의 상처받은 아이를 우선 인정해주고 수용해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상담 장면에서는 나 자신을 발견할 수 있도록 그 여정을 함께 할 수 있답니다. 저의 글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된다면 좋겠습니다. 보다 전문적인 상담을 받으시면 더욱 도움이 됩니다. 마카님의 하루가 행복하시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