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한 친구가 너무 답답해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대인관계
mmmee
2년 전
친한 친구가 너무 답답해요
17살 때부터 알고 친하게 지내는 친구인데 17살 때는 엄청 싸웠어요. 그러다가 애가 멀리 전학을 가고 나서는 거의 싸우지 않고 둘도 없는 친구가 되었어요. 그 때 싸운 주된 이유도 가치관, 생각 차이 때문이였는데 저는 남이 힘들어 보이면 걱정돼서 위로해주고 공감해주려 하는데 그 친구는 항상 자기 혼자 끙끙 앓고 무슨 일인지 잘 말 해 주지도 않고 인스타나 그런 곳에 혼자 티낼뿐이였고 그런 건 뭐 혼자 생각하면서 삭히는 사람도 많으니 이해하는데 그 기운을 주변까지 전파시켜서 답답하고 불편해서 많이 싸웠었어요.. 그래서 이제는 마음을 많이 열고 힘든일이나 고민이 생기면 말을 하는 편인데 워낙 애가 답답하고 느릿느릿해서 그런지 요즘따라 좀 지쳐요. 애가 워낙 무기력하고 부정적이라 그 친구의 생각이나 말을 듣다보면 괜히 저까지 부정적이게 되고 짜증나고 스트레스 받아요. 요즘은 저희 둘 다 취업 준비중인데 맨날 ‘난 뭘해야할까, 뭘 하는 게 나을 거 같아?’ 등등 물어보고 그래서 제가 혼자 직업가치관테스트나 그런 것도 해 보고 혼자 알아 봐봐 해도 대답만 하지 실천을 안 해요. 그러면 또 다음 날 반복이고.. 매주 악순환 반복이에요. 그러곤 알바는 하기싫다면서 알바라는 개념의 직업도 하등하고 무시하고.. 듣다보면 지치고 짜증나요. 뭐만하면 이게 낫냐 저게 낫냐, 모든 의사결정은 남의 의견으로 결정하고. 그것도 너무 스트레스 받아요.. 참다참다 이게 나은 것 같다 하면 “그래?? 나랑 어울릴까?.. 내가 잘 쓸까 이걸?? 어디에 활용하지?” 로 또 시작해서 끝나질 않아요 그러다 지친 표정 보이면 자기도 기분 상한 거 확 티나고. 참.. 요즘따라 너무 스트레스네요 지칩니다 너무 이런 걸 예전부터 말 해도 그대로에요😭 너무 답답해서 글 올려봅니다..
짜증나의욕없음답답해우울힘들다우울해공허해무기력해괴로워스트레스
전문답변 추천 1개, 공감 5개, 댓글 4개
상담사 프로필
주연희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2년 전
내가 다 해결해주지 않아도 괜찮아요
#괴로움#무기력#스트레스#우울#친구관계#대인관계#지친다
안녕하세요 마카님, 마인드카페 상담사 주연희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마카님께서는 17살때부터 친하게 지내고 있는 친구와의 관계에서 갈등이 있으신 것 같습니다. 친구와 다투기도 하고 또 재미난 시간을 보내기도 하면서 우정을 쌓아간다는 것은 참으로 즐겁고 멋진 경험이지요. 친구분이 멀리 전학을 가고 난 이후에도 두 분의 우정이 계속 지속되고 있다니 참으로 소중한 인연이네요. 하지만 친구분의 지나치게 의존적이고 회피적인 태도가 마카님의 마음을 너무나 힘들게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친구분의 경우, 어려운 고비가 있을 때마다 혹은 크고 작은 중요한 선택을 해야할 때마다 마카님께 기대려하신 것 같습니다. 그럴 때마다 마카님께서는 그런 친구분을 이해해보려고도 하셨고 때로는 해결책을 제시해보기도 하면서 친구분의 고민이 조금이라도 해결되거나 기분이 나아지게 하는데 도움이 되고자 애쓰셨습니다. 그러나 그러한 노력의 보람도 없이 결국 제자리도 돌아오는 친구분의 무기력한 태도, 부정적인 태도에 아마도 많이 지치신 것 같아요.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마카님께서는 마음이 따뜻하고 정의로우신 분인 것 같습니다. 친구분의 하소연을 접할 때마다, 또 고민만 늘어놓고 아무런 변화도 하지 않으려는 친구분의 모습을 대할 때마다 마음이 답답하고 지치셨던 것으로 보여집니다. 친구분의 성격성향은 마카님께서도, 또한 다른 누군가도 극적으로 변화시키기는 어렵습니다. 또한 부정적, 우울한 태도는 사람으로 하여금 초반에는 동정과 위로를 유발하지만 결국에는 거리를 두게 만들지요. 마카님께서 지치신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친구분께서는 스스로를 돌볼 수 없을 것 같은 두려움이 있으신 것은 아닌지 하는 추측을 조심스레 해봅니다. 만약 그러하다면 친구분께서는 전문적인 도움이 필요하실 수 있는 상황으로, 이는 마카님께서 해결해주실 수 있는 것이 아니며, 마카님께서는 친구로서 최선을 다 하셨습니다.
‘사람에게는 사람이 필요하다’는 말이 있듯이, 우리는 주변의 많은 사람들과 인연을 맺고 만남과 헤어짐을 반복하며 살아갑니다. 그리고 사람으로부터 상처도 주고 받으며 살게 되지요. 이렇듯 우리는 ‘사회적인 동물’로서, 혼자서는 살아갈 수가 없습니다. 하지만 나 자신을 건강하게 챙기는 것이 우선되어야 건강한 관계망도 만들어갈 수 있습니다. 앞서 말씀 드린 것처럼, 친구로서 해결해줄 수 없는 ‘한계점’도 받아들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오히려 너무 도와주려는 마음이 친구분의 의존적인 마음을 더 단단하게 만들수도 있으니까요. 상담을 통해서는, 이렇게 친구나 대인관계에서 내가 가지고 있는 패턴에 대하여 보다 자세하게 다루어볼 수 있습니다. 보다 전문적인 상담을 받으시면 더욱 도움이 됩니다. 마카님의 하루가 행복하시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rhdiddl1233
2년 전
친구의 입장도 이해가되고 당사자의 입장도 이해가되요. 아마 당사자가 모르는 더큰 고민이나 정말 힘든게 아닐까요..물론 힘든얘기를 들으면 듣는사람도힘들지만 그 친구가 당사자에게밖에 말할친구가 없다면.. 서로의 생각이 각각 알수있어서 공감되요.
mmmee (글쓴이)
2년 전
@rhdiddl1233 네ㅠㅠ 감사합니다
zjd6
2년 전
친구관계를 아예 끊거나 조금 멀어져야할 필요가 있어요 그친구와는 깊은 얘기는 되도록이면 하지말고 취업 때문에 바쁜 척하며 연락을 적게하고 적게 만나는 걸 추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