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모르니 엄마가 했던짓 다 적어놔요 겨울에 머리채잡아서 옥상위에 던짐 필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자유
qoqqiw1
2년 전
혹시모르니 엄마가 했던짓 다 적어놔요 겨울에 머리채잡아서 옥상위에 던짐 필자가 애들한테 괴롭힘 성희롱 당한다는거 알고있었으면서도 모른체하며 방관함 악몽꿔서 운다고 쇠막대기로 ***패서 다리 엉덩이 팔 부근에 시퍼렇게 멍들게만듦 가게에서 엄마속옷같은게 보이길래 갖다주었는데 갖다줬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옷걸이로 욕하고 소리지르며 몸전체를 팸 필리핀 여행갔을때 아침에 기분이 안좋아서 엄마한테 막대했었는데 (사실 막대한것도아님 표정만 굳어있었을뿐) 숙소 바로앞에서 머리채잡힌채로 끌려가서 뺨맞고 바닥에 내동댕이쳐짐 그뒤로 방에있는 물건들을 필자한테 던지길래 소리지르며 반항했더니 머리채잡고 끈가방으로 ***팸 이때 생긴 피멍자국은 아직도 기억남 어릴적 화장이 해보고싶어서 화장품을 "내가 모은 돈으로" 샀었는데 단지 나이대에 맞지않는 화장품을 샀다는 이유로 몸 구석구석까지 피멍들게 맞음 그때당시에 멍들이 너무 심해서 학교가서 앉지조차못함. 팔을 들수가 없을정도로 맞았음. 원인은 기억이 안나는데 언제한번은 엄마가 평소보다 심하게 때리길래 이렇게 맞고만 있어선 안되겠다 생각이 들어 반항을 심하게했었음. 그랬더니 벽으로 밀치더니 한손으로 목조르고 뺨때림 위 사건으로 너무 충격을 받아서 가출을 했었는데 다신 안그러겠다, 때리지않겠다면서 울길래 그 모습이 안쓰러워 용서를 해줬음 허나 위 말은 그저 위기를 모면하기위해 한 말이었을뿐 달라진건 없었음 오늘 또 집오면 쳐맞을준비하란 소리를 들음. 이 외에도 생략된일들이 아주 많음 필자의 엄마는 평소에도 욕설을 자주 내뱉으며 자존감을 깎아먹는 말들을 많이함 이때문에 극심한 우울증이 왔었는데 이걸 단지 필자의 피해의식이라고 여기며 ***한다는둥 자신이 들어도 기분나쁠만한 얘기를 밥먹듯함. 필자는.. 오늘 맞으면 정말 죽을생각임 당했던게 분해서라도 .. 이 악마년이 죗값을 치루게하고싶음
전문답변 추천 5개, 공감 11개, 댓글 10개
상담사 프로필
조진성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2년 전
아동학대 및 가정폭력은 신고가 최우선입니다.
#아동학대#가정폭력#112신고
안녕하세요 마카님. 마인드카페 상담사 조진성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어린 시절부터 어머니로부터 지속적인 아동학대 및 가정폭력을 당해오신걸로 보입니다. 신체적 폭력은 물론 심한 폭언 등에 의한 정서적인 학대까지 당하신 것 같은데요. 이렇게 마인드카페에라도 목소리를 내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이러한 아동학대 및 가정폭력은 해당 가족의 구성원이 아니라면 알기 어렵게 자행되기 때문에 주변에서는 쉽게 발견하기도, 도움을 주기도 쉽지 않은 경우가 많습니다.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이때는 자기 자신이 스스로의 건강과 생명을 지킬 의무가 있습니다. 112에 신고를 해보셨는지 모르겠지만, 아동학대나 가정폭력은 의심 정황만 가지고도 신고를 하실 수 있습니다. 신고 시에는 증거가 필요 없습니다. 일단 오늘 어머니께서 들어오시기 전에 112에 신고를 하셔서 간단하게 현재 상황을 설명드리시고 신변 보호를 요청하시기 바랍니다. 해당 사연만 가지고 자세한 가정 사정과 마카님의 삶 전체를 이해할 수는 없지만, 어떤 이유에서든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습니다. 신고에 의한 2차 피해 역시 이에 대응하기 위한 적절한 안전장치들이 잘 마련되어 있기 때문에 혹시라도 두려운 마음에 신고를 주저하지 마시고 지금 당장 신고하시기 바랍니다. 막상 신고하자니, 어머니에 대한 여러 감정들이 떠오르고, 앞으로 마카님의 신변의 변화 등에 대한 복잡하고 막막한 마음이 드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심리적인 부분들, 경제적인 부분들 또한 신고 이후 마카님을 위한 전문 상담 등의 다양한 치료적 개입 및 제도적인 지원을 받으실 수 있기 때문에 두려워하지 마시고 지금 당장 신고하시기 바랍니다.
아동학대 및 가정폭력으로부터 마카님 자기 자신을 지켜주세요.
hc1020
2년 전
필자분이 진짜 많이 힘드시겠어요 ㅜㅜ 많이 고생하시네요.. 해결은 어렵겠지만 친구분이랑 이야기하시는걸 저는 추천해요.. 해결은 안되도 털어놓으면 위로도 받고 기분도 한결 나아지더라구요..
wryip123
2년 전
저 끔찍한 일들을 쓰니님 혼자서 다 버티고 힘들었을걸 생각하니 마음이 아프네요..이제 혼자 버티지마요..다른사람들 한테 도움을 받아야한다고 생각해요
qoqqiw1 (글쓴이)
2년 전
@hc1020 친구가없어요 ....
hc1020
2년 전
친구가 없으시면 음.. 저라도 괜찮으시다면 이야기 들어주고 싶네요 ㅜㅜ 혼자 견디시기엔 너무 힘드실거같아서
lover0219
2년 전
님의 육체적 정신적으로 얼마나 힘드셨을지 상상이 가지 않네요. 나의 소유물이라도 그렇게까지 할 수 없을거 같은데 님의 어머님은 너무나도 지나치시네요. 여지껏 버텨낸 님을 보면 분명 내면이 강하실 거 같네요. 전문가나 콜센타 상담센터에 도움을 요청하시거나 친적중에라도 도움 주실 한 분을 찾으셨으면 하네요. 분명 님은 강하신분인거 같으니 절대 포기하지 마시고 어머님의잘못을 본인이 일깨워 주세요..네버 네버 절대 포기하지 마세요.
dalmoon1212
2년 전
지금 괜찮아요?
lozy00044
2년 전
여기에 글 잘 쓰셨어요. 그 악몽에서 벗어날 수 있는 방법은 분명 있습니다. 주변에 도움 꼭 청하시고 앞으로 힘들어도 흔들리지말고 중심잡아주세요. 진심으로 응원할게요.
solsolsam
2년 전
제가 생각하는것보다 훨씬 그 고통속에서 힘드시겠어요. 글로 적어놓으시는것조차도 괴롭고 힘드셨을텐데 힘든상황 이야기 해줘서 고마워요. 필자님은 한없이 소중하신분이에요. 마지막 글에 생을 끝내신다고 하셨는데 필자님이 아니라 그 사람이 벌받고, 괴로워해야한다고 생각해요. 그런생각하지마시고, 떳떳하게 성장하고 성공해서 혼내주세요. 왜 항상 가해자는 당당하고 피해자들만 숨어지내고, 피하고,아파해야할까요. 그 사람때문에 내 소중한 인생,삶을 포기하기엔 너무 아깝잖아요. 고작 그런 사람때문에.. 꽃도 못피워보고 사람이라고도 부르기 아까운 사람때문에 꽃필수 있는 인생 끝내기엔 아까우니, 우리 성공해서 꽃길걸으면서 그런 사람 혼내주자요.
blueherbe02
2년 전
꼭 신고하셨길 바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