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힘들어서 여기라도 글을 남겨봅니다.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스트레스|자살|성추행]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너무 힘들어서 여기라도 글을 남겨봅니다.
커피콩_레벨_아이콘ekqls7516
·4년 전
전 어렸을때 친 오빠한테 ***을 당한 적이 있습니다. 아무한테도 알릴 수가 없었어요. 저희 집은 맞벌이라 어차피 같이 있어야하는건 저와 오빠 둘 뿐이였고 부모님에게 얘기해봤자 항상 곁에 있어주시지 않기 때문에요. 그러다 친오빠가 아마 친척오빠한테 저에 대한 얘기를 했던거 같습니다. ㅇㅇ이가 말을 잘 듣는다 등 이런식으로요. 그래서 친척오빠 또한 어릴때 자기 성기를 빨아달라며 제게 강제로 요구 했던적이 있습니다. 정말 정신적 스트레스가 컸고 그 어린 나이에 자살까지 생각해 본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겁이 많아서 쉽게 용기내진 못하겠더라고요. 그러다 중2 여름쯤 밤에 친척집 거실에서 자고 있는 저를 친척오빠가 *** 했습니다. 가슴, 성기 등을 애무 하고 억지로 올라타 할려는 행위도 하고요. 너무너무 무서웠지만 여기서 제가 일어나면 다신 그 오빠를 편하게 못 보게 될테고 친척집과 저희집이 분열 나는게 싫어 억지로 참고 버텼습니다. 그것 또한 아무한테도 말하지 못하고 정말 힘겹게 지내왔습니다. 그리고 갓 스무살이 된 지금, 첫 키스도 첫 경험도 없던 저 입니다. 근데 첫키스는 술 취한 저를 룸 방에 가두고 억지로 하는 얼굴도 모르는 남자한테 빼앗겨 버렸고 첫 경험은 며칠 전 술에 취한 저를 억지로 택시에 밀어넣고 자취방으로 데려가 강제로 벗기고 하지말라고 때리고 뜯어말리고 울어도 하더라고요. 이렇게 제 첫 모든 경험이 강제로 시작하여 강제로 끝났습니다. 임테기, 가임기, 생리불규칙 임신가능성 등 지금까지 이것만 치고 있는 제가 너무 한심하고 왜이렇게 내 몸을 챙기지 못하는 걸까 라는 죄책감과 생리예정일이 지나면 지날수록 불안감만 커지고 정말 너무 힘들고 죽고싶은 마음도 큽니다. 그리고 최근에 알게된건데 제가 정말 좋아했던 남자도 저랑 원나잇 할 목적으로 저를 만난거더라고요. 진짜 충격이 이렇게 연달아 오니 너무너무 힘들고 의욕도 없어지고 모든게 하기 싫어지고 혼자 있고 싶고 계속 그래요 ㅠㅠㅠ 살려주세요 ..
불안해힘들다괴로워우울해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3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pappermint
· 4년 전
성욕을 컨*** 하지 못하는 인간 특히 자기 가족에게 까지 손을 뻗히는 인간은 인간이 아니라 짐승입니다. 짐승 답게 우리에 가둬 넣어버리세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ekqls7516 (글쓴이)
· 4년 전
@pappermint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