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에게.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자살]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아***에게.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4년 전
백수는 좋은게 아니란거, 솔직히 내가 그 꼴로 있는데 모르겠습니까. 하지만 내가 꾼 꿈을 세 번. 그것도 무참히 짓밟고서 매번 같은 말만 반복하다가 묻는 말에 답하면 화내면서 욕질하는거 듣는게 너무 지칩니다. 아***, 당신께서 이것을 볼거라 생각은 하지 않습니다만 하늘에 대고 소리치자니 이웃에 민폐라 그러지도 못하니 어떻게 흘러들어온 이곳에 글이라도 써보게 됬습니다. 어릴 적 부터 게임을 참 많이 했고, 그때마다 제가 분명히 그렇게 말씀 드렸을겁니다. 난 이거 내 글 쓰는거 도움되려고 하는거라고. 물론 그냥 책 읽고, 영화보고. 그런게 더 좋을지도 모르겠습니다만 나는 내 스스로 주인공의 역할을 이해하고 공감하는, 내 자신이 주인공이 되는 경험이 필요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어디까지나 변명이지만 믿건 말건 진심이었습니다. 제가 글 뿐만이 아니라 그림에 흥미를 가졌을때도 무어라 말하셨는지, 제 아무리 멍청한 나라도 기억합니다. 어차피 그런거 하나도 쓸모없다고. 취미로나 하라고. 그래서 내가 참 후회가 됩니다. 어린 내가 그 말 믿고 흥미를 잃지 않아 노력했으면 최소한 뭐라도 더 했을지도 모르겠는데. 2019년 12월 31일 아*** 본인께서 말씀 하신건 기억하시는지 모르겠습니다. 2020년엔 새 사람 되서 가족과 더 가까이 지낼거라고. 그 말을 제 나이 27이 되도록 수 차례, 몇 번이고 들었는데 퍽이나 그러고 계십니다. 제가 많이 실망스러운거 압니다. 나이 쳐먹고 방구석에 앉아서 키보드나 두드리고 있으니 답답한 마음도 이해합니다. 당신께 모든 잘못이 있다고 말할 생각도 없습니다. 하지만 한 가지, 확실하게 말하*** 하는건 내가 아*** 당신을 떠올리면 안그래도 우울감에 자살 생각이나 하고 있는 내게 독극물이라도 푼 것 마냥 더 좌절스럽고, 당장이라도 생각만 하던 자살을 행동으로 옮길 것 같아 두렵습니다. 최소한 대화라도 통한다면. 정말, 당신께서 내 말을 귀기울여 듣고 이해 하는 척이라도 해준다면. 정말 최소한, 그렇기만 했더라도 내 우울감은 이렇게까지 되진 않았을까하는 그런 생각도 합니다. 본인 생각이 옳고, 그것을 강하게 믿고 강요할거라면 대화하자고 하지나 말아야죠. 시대가 어느 시대인데 아직도 밀레니엄 이전에 머물고 계십니까. 참으로 한탄스럽습니다. 불효 중 가장 큰 불효는 부모보다 자식이 먼저 떠나는 것이라 들었습니다만, 그 말도 이젠 잘 모르겠습니다. 말 그대로 시대가 변하지 않았습니까. 어차피 집에 오시면 욕지거리나 내뱉으시며 제게 뭐라 하실게 뻔하니 한심한 아*** 자식은 인터넷에 이리 글 남기는 것을 줄여야겠습니다. 참으로 존경했던 아*** 당신께.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따옴표

당신이 적은 댓글 하나가
큰 힘이 될 수 있어요.
댓글을 한 번 남겨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