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뚱뚱한 걸까?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고민|자살]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내가 뚱뚱한 걸까?
커피콩_레벨_아이콘kangd
·4년 전
안녕하세요 저는 요즘 큰 고민이 있습니다 제가 너무 뚱뚱하다고 생각이 들기 때문인데요 전 언니 동생 사이에서 유난히 살집이 있어요 사실 신체검사에서도 정상으로 나왔는데 비율이 너무 않맞아요 키 162cm 몸무계 57 kg 인데 전 볼이 빵빵하고 올챙이 베가 있고 허벅지에 튼살정도가 있어요 간단하게 말하면 통통하다는 표현이 맞을겄같아요. 저도 지금까지 그렇게 알았어요 하지만 언니 동생은 몸이 마른고 키도커서 모델급이에요 그래서 그 사이에서 비교가 큰겄같아요.. 어떤날은 학원 다녀오니까 가족들이 모두 대창이랑 삼겹살을 꾸워 먹고 있더군요 그래서 저도 먹으려는데 언니가 '야 ***야 이거 엄마가 나먹으라고 사온거야 글고 조금 박에 않남았거든, 아 먹지마' 라고 하는거에요 그래서 제가 '아 나도 배고프다고 니만 먹냐 치사하게' 라 했더니 엄마가 ' 시끄러 언니한테 니가뭐야 고구마먹어 너 살쪄'라고하는거에요 아빠랑 동생도 가만히 있고 넘 화나서 방에들어갔어요 가족들 식사할때 전 방에서 저녁도 못먹은 배 움츠리며 있었네요.. 글고 저번 추석에 식당에 갔는데 언니가 한술 뜨지도 않았는데 '야 넌 많이 먹으니까 2인요금 내달라고해ㅋㅋ '이라고 하는거에요 친척들도있고 큰소리칠수 없는 상황에서 큰아빠는 ☆☆아 그거 나쁜 말 아니야 라고 ?소리를 하는거에요 어떻게 나쁜말이 아니죠? 온 가족모인 상황에서 외모 비하 하면서 비웃었는데 전 하나 하나 상처인데 나쁜말이 아니라뇨 그때 전 너무 수치스럽고 화나서 걍 화장실간다고하고 옷입고 나왔어요 그러니까 엄마는 온가족 모인압에서 그렇게 엄마 창피줘야해 ? 너만 좀 참으면 다 웃고 넘어갈일을 그렇게 만들어야해?! 하며 절 크게 혼내더라고요 정말 끄땐 너무 슬펐어요 수술해볼 생각도하고 심지어는 자살할 생각까지 했어요 가족뿐만 아니라 반친구들도 돼지라고 놀리고 있어요 정말 하나하나 너무 힘들어요 제발 복수할 방법이나 마음을 치유할 방법을 알러주세요 제발..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따옴표

당신이 적은 댓글 하나가
큰 힘이 될 수 있어요.
댓글을 한 번 남겨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