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때 기억이 없어요] (글 겁나김) 중학교때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우울증|고민|자살]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커피콩_레벨_아이콘Milk420
·5년 전
[어릴때 기억이 없어요] (글 겁나김) 중학교때 자살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어요. 부모님한테 막 울고불고 그러다가 가족들이랑 청소년과 주치의한테 갔어요. 왜 슬픈지 이유를 몰랐어요 그땐. 그 때 아***는 절 약간 *** 처럼 본거같아요. 엄마는 어떻게 대처해야 할 지 몰라 하셨던거 같아요. 그때 얼마나 걱정하셨을까 생각하면 마음이 아파요. 의사쌤은 절 보고 뭐 사춘기 애*** 대수롭지도 않다는 듯이, 왜 마음이 아픈지 물어***도 않고 그냥 제 진료기록에 ‘자살 고위험군’ 이라고만 써놓았던거 같아요. 시간이 지나서 대학교 안 건강센터? 학교 보건소 병원? 같은데서 감기때문에 진료를 받는데, 그때 간호사 선생님이 제 진료기록을 보시면서 “자살 고위험군이시네요” 이러는거에요. 진짜 깜짝 놀랐어요. 그때까지 전 몰랐었거든요. 모르겠어요. 솔직히 맞아요 자살 고위험군. 틀린 말은 아니라고 생각하는데 배신감 들고 미워요. 그 소아청소년과 선생님. 하... 무슨 얘기를 하고싶은지도 모르겠네요. 생각해보면 어릴때 기억이 없어요. 부모님은 초등학교 6학년때 이혼하셨는데, 그 사실 빼고는 기억나는 것들이 없어요. 중립적이고 슬프지 않은 기억들까지 기억해 내기가 힘들고 버거운 느낌이에요. 그나마 6학년 때 어머니가 이혼이란것에 대해서 내가 이해할 수 있게 잘 설명해 주셔서 제가 덜 망가진거 같은 느낌이에요. 여태까지 살아오면서 “정말 아무렇지도 않았다” 라고 머리로는 생각하는데, 나도 몰랐던, 내가 이해할 수 없었던 무의식의 고통들이 아주 많은거 같아요. 생각해보면 6학년때 잠시 자해도 했어요. 팔 바깥쪽이랑 무릎에 칼질을 했었어요. 고양이가 긁은거같이 한게 아니라 그냥 줄을 하나 만들고 그 상처 위에다 또 완벽하게 겹쳐서 상처를 만들고 그랬어요. 마치 딱 하나의 상처인거 마냥요. 생각해보면 그땐 슬프고 괴로워가 아니라 그냥 재밌어서 했다는 느낌이 드네요. 그 때 살도 엄청 쪘었죠. 6학년 여자아이 몸무게가 67키로였으니까요.. 그 때 좋아하던 남자아이가 있었는데, 고백도, 좋아한다는 티도 못냈어요. 난 뚱뚱하고 못생겼다고 생각했으니까요. 그 덕에 우울증 재발할때 폭식증이 와요. 막 입에 음식을 넣고, 삼키고, 다시 뚱뚱해 질거라는 불안감과 혐오감에 토해내고, 다시 또 외로운 뱃속에 음식을 집어넣었어요. Repeat. 다행이도 매일 그런건 아니었어요. 한달에 세번정도.. 고등학교 때에 남자친구랑 헤어지고 처음으로 내가 인지할 수 있는 심한 슬픔과 우울증을 겪었어요. 그 후로부터 계속 일년에 두 세번정도 재발하더라구요. 너무 힘들어요. 근데 주머니에 돈도 없고 다시 병원 가기 겁났을수도 있고, 그래서 혼자 독학으로 심리학 책들을 ***듯이 주구장창 읽어나가기 시작했어요. 유툽 구독리스트엔 심리학과 우울증 관련 채널이 아주 많아요. 어떤 분의 고민에서 읽었던 것 처럼 살려고 발버둥 치는거 같아요.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솔직히 무슨 말 하고싶은지도 모르겠어여ㅠㅠㅠ
외모우울증공개상담이혼폭식증유년기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2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nothing91
· 5년 전
지금까지 살아왔던 인생을 담담하게 얘기하는 거 쉬운 일 아니잖아요. 자살하고 싶다는 생각에서 살기 위해 이것 저것 찾아보시고 계신다는 것 자체가 대단하다고 여겨져요. 응원하겠습니다.
커피콩_레벨_아이콘
mirror1004
· 5년 전
많이 힘드셨겠어요 .ㅠㅠ 운동을 해보면 어떨까요. 계단을 올라가든지공원을 뛰든지 30분 정도 땀흘리는 운동을 하면 스트레스 해소에도 좋고 우울한 기분을 한층 가라앉게 할 수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