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제가 회피성 성격 장애인지 궁금합니다. 저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대인|싸움|회피성]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5년 전
정말 제가 회피성 성격 장애인지 궁금합니다. 저는 대인관계에 큰 문제도 없고 학교생활 잘하며 지냅니다. 그런데 간혹가다가 친구들이 심각한 이야기를 할때면 덜컥 겁이나고 피하고싶어집니다. 오해가 생겼을때도 대화로 풀면 되는데 대화하면 눈물부터 나올 것 같아 겁이나고 제가 잘못한 걸 아는 경우에도 쉽사리 사과하지 못하고 몸이 얼어버립니다. 부모님한테 혼날때도 제생각을 당당히 말하거나 내 입장은 이러이러하다 차근차근 설명할 수 있어야 하는데 몸부터 얼어버리고 우물쭈물거립니다. 분명 저는 제가 잘못한 걸 아는데 말이죠 왠지모르게 그냥 그 상황을 회피하고싶고 두려워집니다. 그런 상황이 생길때면 부딪혀서 개선하려는 생각보다는 자책을 많이 하게되고 어쩔줄을 모르겠고 제 자신이 한심하게만 느껴집니다. 보통 부모님께 미안하다는 사과보다 다음에 우물쭈물 다시 상대방에게 최대한 잘해주는 방식으로 풉니다. 이게 저의 가정 환경과 관련이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는 항상 어머니께 무언가를 잘못하면 사과하지 않고 어머니 화가 풀릴때 까지 조용히 기다렸다 다시 잘지내보려 하십니다. 이 모습은 제가 정말 싫어하는 모습이기도 했고 이해가 안됐지만 지금 제가 똑같이 하고있다는 것을 어느새 깨달았습니다. 어릴때부터 부모님이 많이 싸우셔서 저는 이 상황을 무마해야된다는 생각 밖에 없었던 것 같습니다. 집안 분위기가 안좋으니까 나라도 편하게 만들자 이런 마인드로 크게 싸우셔도 아무렇지 않은 척 하면서 평소처럼 행동했습니다.울고싶어도 나는 부모님 싸움따위 신경 안쓴다 라는걸 보여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눈물도 보여서는 안된다고 생각했습니다. 충분히 눈물 흘리는게 괜찮은 일이라는 것을 머리로는 알지만 제 본능적으로는 울면안돼 약한모습이야 라는게 머리에 박혀있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지금까지는 모근 상황들을 이런식으로 잘 넘겨왔다고 생각했는데 부모님이 어느순간부터 넌 이기적이다. 내가 잘못 키웠다. 라고 말씀하시니까 정말 심각한 문제같고 제가 한심해 보여 이 글을 올립니다. 쉽사리 친한 친구들에게도 이런 이야기를 하지 못합니다 진지하게 해결 방법을 얻고싶습니다.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따옴표

당신이 적은 댓글 하나가
큰 힘이 될 수 있어요.
댓글을 한 번 남겨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