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아무도 안봐도 좋은데 너무 스트레스받아서 써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스트레스|폭력|고등학교]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5년 전
그냥 아무도 안봐도 좋은데 너무 스트레스받아서 써요 그냥 감정정리랑 제가 겪은일 정리하게요.. 의식의 흐름따라 써요 오빠가 분노조절장애가 있는것 같아요 가족들도 제정신 아닌것같고... 그냥 옛날부터 그랬어요 오빠가 저보고 레슬링 놀이하자면서 막 때리고 그랬죠 저랑 5살차이나는데 5살때부터 14살까지 맨날 그랬어요 때문에 뼈도 부러지고 울기도 울고 근데 울면 운다고 때리고 엄마는 오빠가 장난친거니 사춘기라서 그러니 했는데 사춘기 지나도 똑같더라고요 지금이 벌써 저 열일곱이고 오빠는 그럼 스물둘인데 사람이 더 심해지면 심해졌지 나아지진 않더라고요 오빠가 고등학교를 기숙사제로 가고 대학도 좋은곳으로 가면서 주변엔 오빠 대학만 들으면 진짜 무슨 영재인줄 알아요 쓰레긴데 이번 2월달에 기차타고 할머니댁을 갔어요 그때 문 잠시 닫고 엄마랑 같이 세뱃돈을 세고 있었는데요, 오빠랑 저는 중1이후로 서로 말도 안 섞었어요 왜인진 모르겠는데.. 어쨌든 돈 세고 있었는데 밖에서 오빠가 엄마아 하고 부르더라고요 맞아 오빠는 스물둘이나 먹은게 ***처럼 행동해요 엄마한테 혀짧은소리 내고 지딴엔 애교인지 그 있잖아요 소파등받이 거기에 주먹질하면서 엄마한테 ***? 이러는데 진짜 *** 한심해요 어쨌든 부르길래 문을 열었더니 오빠가 얼굴이 붉으락푸르락해서는 엄마한테 다짜고짜 휴지 뭉친걸 얼굴에 던지면서 왜 자길 소외***냐면서 막 엄마한테 폭력남편 있잖아요? 그것처럼 어? ***년아 막 이래요 근데 그걸듣고 엄마도 화나셨는지 자기가 언제 소외시켰냐 돈세고있었다. 그랬더니 자기가 문밖에 서있었는데 안들여보냈잖느냐 이러면서.. 그럼 어떻게 니가 서있는걸 아냐 그랬더니 당연히 알아야하는거 아니냐며 혼자 ****** 하다가 제분에못이겨 나가는데 진짜 ***같아서 등뒤에다 대고 작게 ***이야 한마디 했죠 순식간이었어요 입술 오리주둥이처럼 튀어나왔는데 그걸 '우' 하는 입모양처럼 하고 눈알 뒤집어져서는 뭐이 ***년아? 하면서 제 눈을 퍽 때리더라고요 그땐저도진짜 빡쳤어요 키도 20센치이상은 가볍게 큰 덩치큰 구십키로한테 주먹질하면서 *** 붙어보자고?? 지가 *** 집안 왕인줄알아 ***같은게 이랬는데 엄마가 말리더라고요 그냥 억울해서 눈물났어요 근데 우니까 그***는 또 지혼자 화났는지 자기가 엄마한테 잘못한건 인정하는데 저***는 왜우냐는둥 여전히 그 ***같은 표정으로 나한테 뭐 넌 칼들고 자긴 야구배트들고 싸우자고 그러고 모르겠네요 그다음엔 술 *** 마시고와선 엄마가 오빠랑 화해하라고 아니 사과받아야하는거 아닌가? 근데 화해하래요 했어요 왜했을까? ***노려보니까했겠죠? 술취한놈이 뭐할지도모르고 상담소에 전화하니까 더 큰일이 일어나면 경찰을 부르래요 나한텐 지금도 큰일인데.. 어제는 가족들끼리 외출이라 나가는데 어떤분이 오빠 발을 밟았나봐요 진짜 *** 노려보더라고요 근데 그냥 가니까 등뒤에대고 ***크게 ***련이 이러더라고요 길이 엇갈릴때까지 등뒤에서 계속 진짜 그냥 너무 죄송하고 부끄러웠어요 저분은 얼마나.공포스러울까 이런생각 엄마한테 저게정상같냐고 저러다 감옥간다고 하니까 그 여성분보고 그***없는넌이 사과도 안했냐네요 어이없더라고요 아빠도 아무말 안하시고 소고기 먹는데 진짜 넘어가질 않아서 중간에 나왔어요 말리지못하는 내가 ***같고. 우리집 다 돌은거같고 전에는 아빠가 다 해결할수 있을줄 알았어요 아빠는 오빠보다 강자같으니까 엄마는 남자는 여자보다 강하다 이런 사상이시니까 절대 오빠 못이기고요 전 덕분에 변성기 남자만 보면 무섭고요 근데 막상 둘이 싸우니까 오빠가 아빠보고 ***끼라 하면서 창문 깨부수려하고 엄마한테 칼 가위 이런거 정리해놓은거 던지면서 화풀이하더라고요 엄마는 아빠가 오빨 때리려했다고 하고 전 방에서 혼자 떨고 나중에 자취할거라니까 여자혼자 무서운줄모른다고 그러다가 ***당하고 하는거라네요 어이없죠 모르겠어요 그냥 죽고싶고 아니 오빠 패죽이고싶어요 분노조절장애 옮은걸까요? 엄마도 최근에 저보고 할욕못할욕 다하시면서 진짜 말그대로 손톱으로 햘퀴고.막 그러셨는데 진짜 이쯤되면 다 분노조절장애인것같아요 진짜 멀리 떠나고싶어요 내일은 학교가요 전 우울하고 진짜 다 죽었으면 좋겠어요 유쾌한일이 하나도 없어요 토할 것 같다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2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dreamandcrea
· 5년 전
하아 ㅠㅠㅜㅠ 이런말 기분나쁘게 들으실수 있지만 정말 말할께요.. 쓰니님 오빠는 제정신이 아닌거같아요.. ***당한다느니.. 진짜 ㅠㅜ 쓰니님만 정상같아요.. 저같으면 경찰에 신고를 했겠어요.. 아, 신고를하면 진짜 죽일거같겠네요.. 진짜 ㅠㅜㅠ 왜 그딴 놈이 지구에 있는지 알겠네요. 힘내라고 할수도 없고.. ㅠㅜ 뭔말을 꺼내야 할지 모르겠어요.. 말하면 말실수 할꺼같고.. 이런 가족환경에서 살아주셔서 감사합니다ㅠㅜ 빨리 돈 벌고 자취하는게 나을거같아요.. 저도 글읽는데 숨막혀요..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
비공개 (글쓴이)
· 5년 전
@seolhwi 위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냥 푸념처럼 쓴 긴 글인데 다 읽고 공감해주신것만으로도 감사해요 진짜 말씀대로 조금만 더 참고 버텨서 얼른 집 나가야겠어요 공감해주신 거 잊지 않을게요 정말 도움 되었어요 앞으로 하시는 일 다 좋은 일만 있으시길 바랄게요 정말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