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싫었다. 엄마는 내가 태어났을때부터, 내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자살|성추행|별거]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5년 전
엄마가 싫었다. 엄마는 내가 태어났을때부터, 내가 이세상에 존재하기 시작했을때부터 옆에 있어준 사람이었기에 나에게 엄마는 항상 1순위였고 그런 엄마가 나는 너무 좋았다. 가족에게 절대적인 믿음이있었다. 그게 당연한거라 생각했다. 나는 엄마가 좋았는데 어느순간부터는 그런 엄마가 악마로 보였다. 사람이 아닌행동을 보였고, 나는 엄마를 이해할수없다,지금까지도. 사실 엄마를 혐오해 이럴줄알았으면 사람이란걸 믿고 좋아하지 말걸 나너무 어렸는데 엄마는 그런나를 하나도 생각안했잖아 엄마는 내가 자살하고싶다는것도 별거 아닌것뿐이라고 누누히 말해왔잖아 엄마는 엄마 힘든것만 힘든거잖아 엄마는 내가 감정쓰레기통이면서 왜 착한척해? 엄마,내가 자해하는 이유도 다 엄마때문이야 아무일 없을때 칼을 살짝 대기만해도 너무 아프고 무서운데 엄마가 인간으로 안보일때 나너무 화날때 칼을 들면 살이 다 벌어지고 찢어지는데 아무 느낌안들어 너무 시원하기만해 엄마 나아직도 엄마가 왜 나보고 몸이나 팔으라는건지 모르겠어 엄마가 왜 남에옷에 침을 뱉고 있는지 나는 잘 모르겠어 엄마가 왜 그런 사소한일로 ***것처럼 발악하는지 난 잘 모르겠어 왜 내앞에서 오빠가 나 ***하는거 의심하는 말한건지 아직도 이해가안가 엄마가 무슨 변명을 지껄여도 내 머리로는 이해가 안가 그리고 엄마는 먼저 오해하게만들었으면서 오빠편만 드는지 나는 잘 이해가 안가 왜 남에 시선이 있어야만 내 자해상처안부가 궁금한지 잘모르겠어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1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zxcv7070
· 5년 전
언제든 연락해요 안아줄게요 토닥토닥(참고로 여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