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대학교 1학년 학생입니다 부모님이 저에게 하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등록금]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커피콩_레벨_아이콘notnowwhen
·5년 전
저는 대학교 1학년 학생입니다 부모님이 저에게 하시는 금전적 지원이 부담으로 느껴져요 이성으로는 낳았으니 독립할 때까지 지원하는 것이 당연한 일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마음은 항상 불편하고 죄를 지은 듯 빚을 진 듯 찜찜하고 죄송합니다 숨을 쉬고 있는 것만으로 부모님께 민폐를 끼치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저번에 엄마한테 솔직하게 말씀드렸는데 엄마는 그런 생각 하지말라고 부모가 자식한테 돈을 쓰지 그럼 어디 쓰겠냐고 하셨는데 마음을 고쳐먹는 게 생각처럼 쉽지가 않아요... 자취를 하고싶어도 돈도 없고 알바자리도 없는데 부모님께 부탁드리기가 죄송하고 집안사정상 쉬울 것 같지 않아 말도 못 꺼내고 있습니다 어릴 때부터 돈 없다 돈 없다 부모님끼리 하시는 말 듣고 자라서 그런지 눈치 보는 게 일상이 돼버린 것 같아요 사실상 저에게 올해 1년 간 들어간 비용 총합이 300만원정도.. 등록금은 국가장학금을 받고 추가로 더 받아서 0원입니다 그러니까 하루에 만원도 안 들었는데 저는 그것마저도 숨이 막힙니다 어떤 생각을 해야 이런 불편한 마음이 풀릴까요?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3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gghydvjok
· 5년 전
국가 장학금 외 학교에서 주는 성적우수자 그런 장학금도 있잖아요 공부 열심히 하시고 장학금 얻으셔서 부담을 줄여보세요 그리고 빚으로 생각하신다면 빌린다고 생각하세요 나중에 취업하시고 돈 많이 벌어서 부모님께 효도겸 빚 값는다라는 생각으로 잘해드리세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ftttvghuh
· 5년 전
어차피..부모님 노후30년은 책임 져야되요..부모님이 우리를 책임지셨듯..
커피콩_레벨_아이콘
snowstar
· 5년 전
우리나라 현실에서 대학교 1학년 학생이 부모님 지원 아예 안받고 사는건 너무나 어려운게 당연해요! 근데 쓰니도 이 사실은 알고있는것 같네용 그렇다면 왜 불편한 마음이 드는건지 좀더 고민해볼 필요가 있지 않을까요?? 어릴때부터 부모님이 눈치주신걸 직접 말씀하신것만 보면 쓰니가 전혀 이상한게아니라 양가적인 태도를 보이시는 부모님이 잘못하신거같아요! 물론 전 자세한건 모르지만... 그냥 위 글만 읽어도 저같았어도 똑같이 반응 했을것 같네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