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내 품에서 같이 사는 동거묘가 골골송을 부르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커피콩_레벨_아이콘guswls6145
·5년 전
지금 내 품에서 같이 사는 동거묘가 골골송을 부르면서 내 옷을 물어뜯고 있엌ㅋㅋㅋ 이렇게 너 죽을때까지 있다가 너가 하늘로 올라가고 내가 딱 하루 뒤에 올라갔으면 좋겠다 너한테는 내가 죽어가는 추한 모습을 보이기 싫으니까 그리고 너의 마지막 눈엔 내가 담겼으면 좋겠어서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1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frankincense
· 5년 전
저도 그러고싶네요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