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원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모든게 끝났을때, 후회하지 않도록 허무하지 않도록 미련남지 않도록

다들 저마다의 힘듬이 있네요

그리고 여러분들을 응원하는 제 진심이 온전히 전해지길 바라요. 오늘 하루도 애쓰느라 수고했어요. 꿈에서만큼은 행복하길 바라요:)

내일도 모래도 평생동안

내일은 여기에 고민을 쓰지 못할 정도로 편안한 하루가 되길 바라요!

저는 친구가 필요해요

정말 너무 인생이 힘들고 정말 큰아픔 나눌수 있는 친구 구해요 위로받고 싶거나 10대분들 중 다 괜찮아요 성별도 상관없고 10대여자입니다

내가 학교에 있는 여사친하고 카톡에서 야한말하고 서로 속옷을 벗은채로 서로의 성기사진을 찍어서 보내줬어 사실은 내가 먼저 성기사진을 찍어서 보내달라고 말을했고 여사친이 보내줬어 그래서 내가 마음이 불편해서 담임선생님한테 사실대로 말하고 그이후로부터 톡을 못했어 근데 담임선생님께서 노력을 하면은 자연스럽게 일이 잘 풀리신다고 말씀하셨어 그게 어떤거냐면 톡할때 야한말하고 야한사진이나 이상한사진을 안보내는거야 이걸을 꾸준히 안하고 노력을 하면은 된대 근데 문제가 톡에서 이런일이 일어났는데 다시 톡을 할수있을까?? 톡을 못하는데 노력을 어떻게해 나는그냥 포기하고 자살하고 싶어 나는 쓰레기야......

작년 오월의 제 일기를 발췌해볼까요. "나는 아버지를 죽였다." - 2016년 5월 24일에 남겼던 글의 일부입니다. 심리상담은 비싸니 갈 여건이 못 되고 마음은 곪아있던 시기에 마인드카페라는 어플을 접하고, 어디에도 하지 못할 이야기를 익명으로 썼습니다. 울면서 글을 남긴 뒤 겨우 잠들고 일어나보니 뜻밖에도 전문답변과 다정한 댓글들이 달려 있었습니다. 전문답변의 내용을 긁어다 저장해놓고 읽고 또 읽었습니다. 어떻게든 직장을 구해서 고시원으로 독립을 하고 첫 월급을 받았습니다. 정신과도 다녔습니다. 한 시간이 넘는 검사 끝에 우울증을 진단받고 약을 먹기 시작했습니다. 살 것 같다가도 죽고만 싶은 날들이 반복됐습니다. 정말 다 괜찮아진 것 같은 시간이 일주일 정도 지나면 어김없이 제자리라는 걸 깨닫곤 했습니다. 끝나지 않는 터널을 걷는 기분이었어요. 2020년 11월 13일에 마인드카페 어플을 다시 깔았습니다. 아이디도 잊어버려서 새로 만들었어요. 5년째 같은 곳에 서 있는 것 같다고,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고, 이게 평생 지속된다면 차라리 지금 말해달라고. 다정한 댓글을 두 개 받았습니다. 천천히 곱씹으며 다시 마음을 다잡았습니다. 지금은 2024년 2월 21일입니다. 저는 더 이상 아버지를 떠올려도 필요 이상으로 슬프지 않습니다. 어머니와 동생들을 죄책감없이 대하고 정기적으로 만납니다. 정신과 약의 도움 없이도 저의 마음을 돌볼 수 있습니다. 스물아홉의 나이치고는 직장에서 꽤 괜찮은 연봉을 받으며 일하고, 친구들과 농담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다가올 10년 후를 대비하여 인생계획을 세웁니다. 무엇보다도 실수를 한 내 자신을 뻔뻔하게 보듬을 줄 알게 되었습니다. 나쁘지 않죠. 사실 과거에 비하면 매우 행복한 삶을 살고 있다고 느낍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그 시간을 어떻게 버텨냈는지 모르겠습니다. 우울증과의 싸움이 영원히 끝나지 않을 것 같다는 강한 직감을 무시했습니다. 식사를 하고 출근을 하고 약을 먹으며 일상을 영위했습니다. 마음 한켠에 도망치고싶다는 생각을 품고도 꾸역꾸역 하루를 반복했습니다. 십 년 뒤의 미래보단 매일의 하루를 살아내는 데 집중했습니다. 말도 안 되는 실수를 하고도 괜찮다고 소리내서 혼잣말을 했습니다. 괜찮다는 말은 참 이상해서, 아주 천천히 긴 시간동안 누적되어야 힘을 발휘하는 것 같습니다. 그렇게 9년이 지나고 나서야 괜찮아졌으니까요. 이 글을 읽으시는 분들께서, 이렇게 생각했던 사람도 행복해졌으니 나도 행복해질 수 있겠다고 생각해주셨으면 합니다. 그리고 8년 전 전문답변을 달아주셨던 분께 감사인사를 드립니다.

어른답게 뭐든 능숙하게 해낼 필요도, 어른답지 않다며 자신을 억누르거나, 아이답지 않다고 걱정할 필요도 없는 것 같다. 단지 우리는 모두 오늘이 처음인 오늘을 살아가는 사람들일 뿐이니, 오늘 할 수 있는 만큼만, 내가 할 수 있는 만큼만, 나답게 해내면 된다. - 잘 살고 있는 건지 걱정하는 너에게 -

오늘 하루도 고생 많으셨습니다. 행복하세요.

너무 힘들고 죽고 싶을때 봐주세요

당연히 인생은 힘든거야 하지만 때론 힘든것도 이겨내야할때가 있어 누구에게나 착할순없어 모든 사람들이 완벽하진 않아 진짜 힘들고 죽고 싶을때 있을거야 하지만 만약 너가 없으면 너는 편하겠지 하지만 부모님이나 다른 가족,친구들은? 너가 없다면 모두 슬픔에 빠질거야

안녕히 주무세요 여러분!

오늘도 수고하셨습니다

정~말

제 닉넴처럼 해서 마카님들 심정 안정 시켜야 할 텐데 말이죠 ㅠㅠ 😭

오늘 하루도 고생 많으셨습니다. 행복하세요.

위로 받고싶어요

오늘 너무 힘들고 지쳤어요 그냥 그 애가 잘못했네 라고 한마디만 시원하게 해주세요 그리고 안아주세요 고생했다고 괜찮은척 하지 않아도 된다고.. 울어도 된다고

괜찮아요

힘내지 않아도 돼요 조금 쉬어가도 돼요 울어도 돼요

오늘 하루도 고생 많으셨습니다.

오늘도 화이팅 얍얍!!

정말 고생많았어 잘했어 이런말을 듣고싶다 시집왔어 한번도 못들은말 내 자식한테는 저런 말들을 꼭해주고싶고 모든 사람들에게 고생했어 잘하고있어 이렇게 말해주고 싶네요

'고맙다' 이 말을 오늘 수고한 나에게, 그리고 오늘 무사히 하루를 잘 마친 모든 사람들에게 해주고 싶다. - 잘 살고 있는 건지 걱정하는 너에게 -

오늘 하루도 고생 많으셨습니다.

공감!

내가 내편이 되어야 한다! 그래야 다른 사람들을 위한 에너지와 공감 능력을 키울 수 있기 때문이다